광고

한국만화영상진흥원, 프랑스 만화가 레아 뮈라비에크 초청 북토크 개최

작품 <그랑 비드 : 존재감에 대한 진지한 질문> 주제로 이야기 나눠
앞으로도 다양한 작가, 작품을 소개하는 기회를 만들 것

부천시민신문 | 기사입력 2024/07/05 [10:14]

한국만화영상진흥원, 프랑스 만화가 레아 뮈라비에크 초청 북토크 개최

작품 <그랑 비드 : 존재감에 대한 진지한 질문> 주제로 이야기 나눠
앞으로도 다양한 작가, 작품을 소개하는 기회를 만들 것

부천시민신문 | 입력 : 2024/07/05 [10:14]

▲ 북토크 모습

한국만화영상진흥원(원장 신종철, 이하 진흥원)은 지난 6월 28일 한국만화박물관 2층 만화도서관 꿈바라에서 프랑스 만화가 레아 뮈라비에크(Léa Murawiec)와 함께하는 북토크 <그랑 비드 : 존재감에 대한 진지한 질문>을 개최했다.

 

신명환 작가가 함께한 이번 대담에서는 레아 뮈라비에크 작가가 이번 작품을 통해 말하고 싶었던 것은 무엇인지, 어떻게 구상하게 되었는지, 작업하는 과정부터 앞으로의 차기작에 대한 계획까지 다양한 질문과 답변으로 진행됐다.  

 

어릴 적 동서양의 만화를 보고 그리며 꿈을 키워왔다는 레아 뮈라비에크 작가는 그래픽 디자인을 전공했으며, 디지털 작업 외에도 먹과 붓을 사용하는 수작업을 선호해 특색 있는 자신만의 작품을 만들어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작품 <그랑 비드>는 ‘존재감=생명’이라는 문장이 성립하는 어느 도시에 살고 있는 마넬 나에르의 이야기이다. 이 도시의 길거리는 도시에 살고 있는 사람들의 이름이 적힌 간판으로 가득하다. 유명해질수록 사람들에게 기억되고, 기억되지 못한 사람은 죽음에 이르기 때문이다. 이런 사회를 회의적으로 생각하던 마넬 나에르는 어느 날 동명이인 마넬 나에르 때문에 사람들의 기억 속에서 지워진다. 쓰러졌다가 간신히 죽음의 위기에서 벗어난 마넬은 과격하고 파격적인 행동으로 셀럽이 되고 불멸의 삶을 얻게 된다. 마넬은 어떤 삶을 살아야 하는가 고민 끝에 ‘그랑 비드’라는 미지의 세계로 떠난다.

 

이번 북토크에 대해 이인철 진흥원 아카이브사업팀장은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작품과 작가를 톺아볼 수 있는 알찬 시간이었다. 진흥원은 앞으로도 다양한 작가와 작품을 소개하는 기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디카시-dica詩] 엄마의 꽃밭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