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北 동의하면 백신공급 협력 적극 추진”

한·오스트리아 정상 공동기자회견…“미국도 대북 인도주의적 협력 적극 지지”

부천시민신문 | 기사입력 2021/06/15 [17:11]

문 대통령 “北 동의하면 백신공급 협력 적극 추진”

한·오스트리아 정상 공동기자회견…“미국도 대북 인도주의적 협력 적극 지지”

부천시민신문 | 입력 : 2021/06/15 [17:11]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북한이 동의한다면 북한에 백신 공급을 협력하는 것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비엔나 호프부르크궁에서 열린 알렉산더 판 데어 벨렌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직후 공동기자회견에서 “한국이 글로벌 생산 허브의 역할을 할 경우에 북한도 당연히 협력 대상이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비엔나 호프부르크궁에서 알렉산더 판 데어 벨렌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마친 뒤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



문 대통령은 “개도국을 비롯한 저소득국, 모든 나라들이 공평하게 백신에 접근할 수 있어야 비로소 전 세계가 코로나에서 해방될 수 있다”며 “한국은 개도국과 저소득국에 백신 보급을 확대할 수 있는 코백스에 공여를 늘리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미국도 북한에 대한 인도주의적 협력에 대해서는 적극 지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판 데어 벨렌 대통령도 “당연히 저소득국과 개도국을 도와줘야 되는 것”이라며 “북한만 원한다면 북한도 마찬가지”라고 밝혔다.

 

이어 “만약에 북한 측에서 저희한테 신호를 준다면 당연히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여는 데 양국은 서로에게 매우 중요한 파트너”라며 “기초과학 분야에서 다수의 노벨상 수상자를 배출한 오스트리아의 뛰어난 과학기술 역량과 세계적인 수준의 상용화, 산업화 능력을 갖춘 한국 기업들의 결합을 통해 호혜적인 협력 성과를 도출하기로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포용적 녹색회복과 탄소중립 비전 실현을 위한 공조를 더욱 공고히 해 나가기로 했다”며 “오는 11월 COP26을 포함해 국제사회의 기후환경 대응 노력에 함께 힘을 보태기로 했다. 또한 한국은 2023년에 개최될 COP28을 유치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문화·예술·관광 협력과 미래세대 간 교류 증진에 함께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며 “이번 방문을 계기로 문화협력협정과 청소년 교류 이행 약정 체결이 이뤄질 것이다. 수교 130주년을 앞두고 체결되는 두 협정과 약정은 양국 국민들의 문화·인적 교류를 확대하는 기반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디카시-dica詩] 빈 의자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