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공교육 신뢰, "교원-학부모 관계에 달렸다"

학생-학부모-교원 간 소통 구조 개선 파트너십 형성해야

부천시민신문 | 기사입력 2021/04/05 [16:15]

경기도 공교육 신뢰, "교원-학부모 관계에 달렸다"

학생-학부모-교원 간 소통 구조 개선 파트너십 형성해야

부천시민신문 | 입력 : 2021/04/05 [16:15]

경기도교육연구원(원장 이수광)은 학부모들의 공교육에 대한 신뢰를 높이기 위하여 「학부모의 공교육 신뢰 제고 방안」(연구책임 김기수 선임연구위원)을 발간하였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공교육에 대한 신뢰도는 대체로 어머니보다 아버지가, 대도시보다 농어촌 지역 학부모가, 고등학교보다 초등학교 학부모가, 고학력보다 저학력 학부모가, 고소득보다 저소득 학부모가 더 높게 나타났다.

 
경기도 거주 학부모를 대상으로 설문조사 및 집단면담을 실시한 결과, ‘교사’가 자녀를 잘 지도하고 있고 민주적으로 의사소통하고 있다고 평가한 학부모들이 중간 이상을 차지했다.(5점 만점에 3.7점 정도) 더불어 ‘학교’에 대한 평가는 3.6점 정도였다. 학부모들은 학교보다 교사를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으며, 국가의 ‘교육과정’과 ‘교육정책’에 대한 평가는 중간보다 약간 낮은 수준이었다.

 

학부모는 기본적으로 사교육과 대학입시제도가 공교육의 신뢰도에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하며, 교사의 질, 교장의 리더십, 교원 순환근무제도도 중요한 영향요인이라고 답변했다.

 

공교육의 문제점으로 학부모들은 문제 교사를 퇴출시키지 못하는 구조, 학부모를 배타적으로 대하는 교원의 태도 등을 들었다. 교원 이동이 잦아서 학생지도의 안정성이 부족한 문제도 지적했다.

 
학부모들이 공교육에 바라는 것은, △바른 생활 역량(인성, 사회성)을 기르는 것, 학생들 간의 갈등을 예방하고 해결하는 것, △학생을 민주적으로 대하고 평가를 공정하게 하는 것, △학교가 학부모에게 학생과 교육활동에 대한 정보를 잘 제공해 주는 것 등으로 나타났다.

 
학부모의 공교육 신뢰도를 높이기 위한 방법은 학교급에 따라 약간 차이가 있다.

초등학교에서는 민주적으로 소통하고 공정하게 평가하는 게 중요하고, 중학교에서는 공정하게 평가하고 학생들의 갈등을 해결하는 게 중요하다. 고등학교에서는 민주적으로 소통하고 학업과 진로지도를 강조해야 한다.

 

연구책임자 김기수 선임연구위원은 “공교육이 학부모의 신뢰를 얻으려면 교원과 학부모 간의 소통이 중요하다. 교원이 학부모에 대한 부정적 태도를 바꾸고, 학생을 잘 이해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추어야 한다.”고 밝히며, “학교에 공동체정신을 발휘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고, 학교공동체가 합의하여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교원에 대한 신뢰가 공교육 신뢰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교원의 신뢰를 높이는 정책을 실행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BIFAN 후원회, 신규 임원 위촉 및 후원금 전달
1/9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