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학교기담-8년' 송원석
진중함↔서스펜스 오가는 소름끼치는 양면연기
기사입력  2020/09/14 [11:21]   김정화
  송원석이 소름돋는 연기로 충격의 반전을 선보였다.   TV조선에서 방송된 씨네드라마 ‘학교기담-8년’에서 송원석이 반전의 반전을 선사하며 안방극장을 숨 막히게 했다. 악령을 퇴치하는 구마사제로 등장한 송원석이 떠나지 못하...
더보기
부천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원석이 소름돋는 연기로 충격의 반전을 선보였다.

 

TV조선에서 방송된 씨네드라마 ‘학교기담-8년’에서 송원석이 반전의 반전을 선사하며 안방극장을 숨 막히게 했다. 악령을 퇴치하는 구마사제로 등장한 송원석이 떠나지 못하는 원혼의 죽음을 은폐한 인물이었던 것.

 

지난 ‘학교기담-8년’에서는 응보고등학교에서 벌어지는 살인사건을 은찬(송원석)과 민구(주우재), 철민(이규성)이 바로잡기 위해 애쓰는 모습이 그려졌다.

 

혜미의 어머니는 혼령에 씌여 자신의 딸을 죽이려 하고, 또 자신이 죽은 줄 모르는 명진은 학교 미술실을 떠돌며 사람들의 주변을 맴돈다. 학교에서는 미술교사부터 교장까지 계속해서 알 수 없는 죽음이 이어진다.

 

이 가운데 은찬은 죽은 명진의 원혼을 불러내고 8년 전 잊었던 사건을 기억해낸다. 은찬, 민구, 철민, 세 사람을 둘러싼 명진의 죽음에 대한 진실이다.

 

과거 철민과 명진은 서로 좋아하는 사이였고 이를 질투한 은찬이 명진을 죽음에 이르게 했던 것. 명진이 죽었다고 생각한 두 사람은 그 자리를 피해 사건을 은폐했다. 하지만 조작된 죽음에서도 몇 시간은 살아 있었다는 것을 알게 되며 괴로워한다.

 

이후 은찬은 명진의 환청과 환각에 시달리며 괴로워했고 병원신세까지 지게 되며 당시의 기억을 모조리 잊고 만다.

 

8년 후, 학교로 돌아와 구령의식을 치르던 은찬은 “이게 모두 8년 전 그 일 때문이야. 명진을 구하면 나도 너희도 명진이도 이 사슬을 끊을 수 있어” 라는 말로 그 동안 과거에 얽매여 괴로워했던 진심을 드러낸다. 하지만 은찬은 명진의 원혼과 마주해 잊었던 기억을 떠올리며 공포와 죄책감으로 스스로 목숨을 끊고 만다.

 

이에 송원석은 구마사제로 분해 악령을 퇴치할 때 보여주는 카리스마와 진중한 모습부터 비겁했던 과거의 모습, 혼령에 쫒기며 공포에 떠는 극단적인 모습을 실감나게 선보였다. 반전에 반전으로 은찬의 양면성을 소름끼치게 그려내며 긴장과 공포를 몰아넣었고 과감한 이미지 변신은 캐릭터에 녹아드는데 성공했다는 호평을 이끌어냈다.

부천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