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 동정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경일 도의원, 광역버스 9709 교통대책 방안 강구
기사입력  2020/09/10 [17:01]   김정화
경기도의회 김경일 도의원은 지난 8일 경기도의회 파주상담소에서 파주시청 관계자 2명과 함께 광역버스 9709 교통 대책방안에 대해서 논의하였다.   광역 9709 버스는 파주 맥금동에서 서울역까지 운행 중인 노선으로, 작년 12월 23일 서울시 노선정책...
더보기
부천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도의회 김경일 도의원은 지난 8일 경기도의회 파주상담소에서 파주시청 관계자 2명과 함께 광역버스 9709 교통 대책방안에 대해서 논의하였다.

 

광역 9709 버스는 파주 맥금동에서 서울역까지 운행 중인 노선으로, 작년 12월 23일 서울시 노선정책심의회에서 폐선안이 통과된 이후 올해 1월 경기도와 파주시, 고양시에 폐선 결정에 대한 일방적인 통보가 이루어진 상태였다.

 

김경일 도의원은 교통대책 방안 회의를 열어 799번 노선(금촌역~광화문)의 증차 및 맥금동에서 금촌역까지의 노선연장, 그리고 9709번과 동일시간으로 막차시간을 연장하는 중재안을 제출하며 폐선을 연기해 줄 것을 요청하였고, 지난 5월 신일여객에서 차량 3대를 투입하면서 공동 배차가 시작되었다.

 

김경일 도의원은 "현재 9709번 버스는 많은 파주시민들이 이용하고 있으나 요금 차이가 있는 직행 좌석버스임에도 일반 버스와 같은 노선 운행으로 시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며 “9709 운행 시 모든 노선 정차가 아닌, 주요 노선 정차로 시간단축이 된다면 시민과 버스 업체 모두에게 윈윈(win-win)이 될 것”이라 전했다.

 

파주시청 관계자는 파주시민들의 고충을 충분히 이해하고 있으며 버스 정거장의 수를 일부 줄여서 급행화하는 것을 검토해 보겠다고 답했다.

 

끝으로 김경일 도의원은 “대중교통 노선은 이용하는 시민의 생활 형태를 바꿀 만큼 중요한 사안”이라며, “파주시민의 버스와 관련된 불편사항이 조속히 해결돼 파주시민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문제 해결의 각오를 밝혔다

부천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