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무급휴업·휴직 30일 이상만 해도 고용유지지원금 지급 추진
코로나 재확산 따른 고용시장 충격 최소화…고용유지 최우선 지원
기사입력  2020/09/04 [17:20]   김정화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4일 “일반업종에 대해 무급휴업·휴직 고용유지지원금의 요건을 완화하는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제10차 안전망 강화반 겸 제2차 한국판 뉴딜 안전망 강화반 회의’ 모두발언에서 무급휴직 90일...
더보기
부천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4일반업종에 대해 무급휴업·휴직 고용유지지원금의 요건을 완화하는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10차 안전망 강화반 겸 제2차 한국판 뉴딜 안전망 강화반 회의모두발언에서 무급휴직 90일 이상에서 30일 이상으로 완화하는 고용보험법 시행령 입법예고에 대해 설명했다.

▲ 코로나로 인한 고용노동 위기대응 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이재갑 고용노동부장관(사진=고용노동부)



이 장관은 최근 코로나19 재확산 위기와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사업장 휴업이 늘어나고, 소비심리가 위축되면서 일부 회복 움직임을 보이던 일자리 상황이 다시 악화될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에 정부는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고용시장의 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해 고용유지 최우선 지원과 재택근무 활성화, 가족돌봄수요 대응, 취약계층 일자리 기회 제공 등 4가지 정책을 중심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이 장관은 실업 최소화를 위한 고용유지 정책기조를 최우선으로 하여 향후 경기회복 시에 조속한 고용시장의 회복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고용부는 전국 100개 고용센터에 고용안정 현장지원 TF’를 구성해 일반업종에서 180일의 고용유지지원금의 종료가 임박한 사업장을 모니터링 할 계획이다

부천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