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도정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재명 지사, 대학 현장노동자 권익 보호...10개 대학 MOU
휴게시설 개선·신설에 필요한 비용 대학 1곳 당 최대 4,125만원 까지 지원
기사입력  2020/07/28 [14:39]   김정화
  경기도가 올해 7월부터 10개 대학과 손을 잡고 도내 대학교 청소원·방호원·시설관리원 등 노동권 사각지대에 있는 현장 노동자들의 권익 보장을 위해 ‘대학 현장노동자 휴게시설 개선사업’을 추진한다.   이재명 지사는 김덕현 경기과학기술대 총장, 김정곤 계원예술대 총무처장, 이규선 동남보건대 총장, 유광섭 동...
더보기
부천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도가 올해 7월부터 10개 대학과 손을 잡고 도내 대학교 청소원·방호원·시설관리원 등 노동권 사각지대에 있는 현장 노동자들의 권익 보장을 위해 ‘대학 현장노동자 휴게시설 개선사업’을 추진한다.

 

이재명 지사는 김덕현 경기과학기술대 총장, 김정곤 계원예술대 총무처장, 이규선 동남보건대 총장, 유광섭 동서울대 총장, 조병섭 두원공과대 총장, 권득칠 루터대 총장, 원영진 부천대 부총장, 이강우 서울예술대 부총장, 허남윤 오산대 총장, 신은주 평택대 총장과 28일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대학교 현장노동자 휴게여건 개선과 노동권향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재명 지사는 “노동자들이 존중돼야 우리 모두가 존중받을 수 있다”며 “이번 사업으로 학생, 교직원, 노동자들 모두가 서로 존중하고 존중 받으며 함께 살아가는 공동체가 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또한 “어려운 일을 하는 이들에게 더 많은 보수가 주어져야 하는데 현실은 그렇지 못하다. 바람직하지 않은 현실을 고치는 게 정치가 해야 할 일”이라며 “청소노동자 뿐 아니라 대한민국 모든 현장 노동자들이 노동한 만큼 보상과 대우를 보장받는 사회가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 사업은 민선7기 공약사항인 ‘노동이 존중받는 경기’ 실현 차원에서 대표적인 간접고용 비정규직인 대학교 현장노동자들의 휴식여건 보장과 열악한 근무환경을 개선하는 데 목적을 뒀다.

 

이를 위해 지난 4~5월 도내 대학을 대상으로 공모를 실시, 현장 및 서류 심사를 통해 노동자 처우개선 노력도, 휴게시설 열악도, 사업 추진 역량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최종 10개 대학을 선정했다.

 

사업은 충분히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공간을 대학이 제공하면, 경기도가 시설 개선 또는 신설과 물품구매에 필요한 비용을 학교 1곳당 최대 4,125만 원 내에서 도비를 지원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이 공간에는 휴게실과 샤워실, 간이주방 등이 설치되며, 에어컨이나 냉장고, 정수기 등 휴식에 필요한 각종 물품들이 구비된다. 또한 휴게시설을 가급적 ‘지상’에 설치하도록 함으로써 현장 노동자들이 언제든 쾌적한 환경에서 쉴 수 있도록 하게 할 방침이다.

 

이날 협약식에서는 10개 대학 현장 노동자 등이 참석해 이재명 지사, 대학 관계자들과 함께 취약노동자의 휴식권과 노동권 보장을 위한 방안을 논의하는 간담회도 진행됐다.

 

참석자들은 경기도의 사업 취지에 적극적인 공감과 환영을 표하며, 앞으로도 묵묵히 일하는 시민을 위한 좋은 정책들을 많이 펼쳐주길 당부했다.

 

한편 경기도가 실시한 ‘2019 대학 비정규직 실태조사’에 따르면, 도내 76개 대학의 전체 비정규직 규모는 62.5%에 달했으며, 간접고용 노동자 중 청소·경비·시설관리 분야가 72.9%로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했다.

 

더욱이 이들을 사용할 수 있는 휴게실이 전무하거나 간이시설로 만든 대학이 전체의 38.3%에 달한 것으로 나타나, 현장 노동자들을 위한 휴게시설 확충이나 개선이 시급한 것으로 조사된 바 있다.

부천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