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복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인천공항 직고용 논란...."이게 나라냐" 청와대 청원 14만명도 넘어
기사입력  2020/06/24 [11:10]   김두용 기자
▲ 인천공항 직고용 논란...."이게 나라냐" 청와대 청원 14만명도 넘어 /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C)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문재인 정부 ‘비정규직 제로’ 1호 사업장인 인천국제공항공사가 1,900여명의 보안검색 요원들을 ‘청원경찰’ 신분으로 직접 고용하는 계획을 내놓으면서 파장이 걷잡을 수 없...
더보기
부천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인천공항 직고용 논란...."이게 나라냐" 청와대 청원 14만명도 넘어 /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C)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문재인 정부
비정규직 제로’ 1호 사업장인 인천국제공항공사가 1,900여명의 보안검색 요원들을 청원경찰신분으로 직접 고용하는 계획을 내놓으면서 파장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다.

공사의 정규직 노조는 청원경찰 직고용 계획이 국민의 평등권을 침해한다며 헌법소원 제기에 나섰고 공사 보안검색 요원들은 직고용 과정에서 100% 정규직 고용 승계가 불가능할 것으로 보이자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이번 논란과 관련, 청와대 홈페이지에 올라온 청원글에는 24일 오전 동의 수가 이미 10만명을 훌쩍 넘어섰다.

2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공기업 비정규직의 정규화 그만해주십시오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게재됐다. 해당 청원은 24일 오전 8시 기준 143,575명의 동의를 얻었다.

글쓴이는 그간 많은 공기업이 비정규직 정규화가 이루어졌다. 그러나 이번 인천국제공항 전환은 충격적이라며 인천공항은 높은 토익점수와 스펙이 보장돼야 서류를 통과할 수 있는 회사다. 비슷한 스펙을 갖기는커녕 시험도 없이 그냥 다 전환하는 것이 공평한 것인가 의문이 든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청원인은 정직원 수보다 많은 이들이 정규직 전환이 됐다. 이들이 노조를 먹고 회사도 먹고 회사는 이들을 위한 곳이 될 것이라면서 이곳에 들어가려고 스펙 쌓고 공부하는 취업준비생들은 물론 현직자들은 무슨 죄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청원인은 이어 알바처럼 기간제를 뽑던 직무도 정규직이 되고 기존 정규직과 동일한 임금·복지를 받고 있다고 지적한 뒤 이것은 평등이 아니다. 역차별이고 청년들에게 더 큰 불행이라고 날을 세웠다.

앞서 공사는 지난 21일 이달 말까지 계약이 만료되는 보안검색 요원들을 일단 자회사인 인천공항경비에 편제한 뒤 채용 절차를 진행해 합격자를 연내 직고용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원본 기사 보기:더뉴스코리아
부천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