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관/ 단체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24회 BIFAN, 제작 지원 대폭 확대
사상 최대 7억 규모... “장르영화 육성 새 장 열겠다”
기사입력  2020/05/21 [13:05] 최종편집    부천시민신문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집행위원장 신철, 이하 BIFAN)는 올해 24회 영화제를 맞아 제작 지원 규모를 총 7억 원으로 확대한다.  BIFAN은 올해 한국영화 101년을 맞아 ‘장르의 재능을 증폭시켜 세계와 만나게 한다’는 새로운 미션 아래 적극적인 장르영화 인재 발굴 및 육성을 주요 과제로 설정, 지난해 대비 5억 원을 증액했다.   전 세계를...
더보기
부천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집행위원장 신철, 이하 BIFAN)는 올해 24회 영화제를 맞아 제작 지원 규모를 총 7억 원으로 확대한다.

 
BIFAN은 올해 한국영화 101년을 맞아 ‘장르의 재능을 증폭시켜 세계와 만나게 한다’는 새로운 미션 아래 적극적인 장르영화 인재 발굴 및 육성을 주요 과제로 설정, 지난해 대비 5억 원을 증액했다.

 

전 세계를 강타한 코로나19로 국내외 영화계는 전례 없는 어려움을 겪고 있다.

 

신철 집행위원장은 “한국영화계는 영화의 재능을 더욱 힘 있게 지원·육성해 이 위기를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하는 기회로 삼아 한국영화 다음 100년의 시발점으로 만들어야 한다”면서 “앞으로도 BIFAN의 지원 규모는 매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BIFAN은 우선 ‘유네스코 창의도시 부천스토리텔링대회’를 개최한다. 전 세계 246개 도시에서 수집한 괴담을 소재로 단편 영화 및 웹드라마를 제작할 수 있도록 3개 부문, 20개 작품에 총 1억 원을 지원한다. 세계 굴지의 실시간 렌더링 엔진 기업인 ‘유니티’와 협업하여 단편 영화 제작지원 사업인 ‘BIFAN x Unity Short Film Challenge’도 신설해 2천만 원을 지급한다.

 

장편 영화를 위한 마케팅 및 후반작업의 지원도 그 규모를 4억 원 수준으로 크게 늘린다. 서울산업진흥원(SBA), C-47, 모카차이 등의 후반작업 전문 기관·업체들과 협력해 색보정(DI)과 사운드믹싱(Sound Mixing), 디지털마스터링(DCP) 등에 3억 5천만 원 상당의 현물지원을 시행한다. 한국 장르영화 국내 상영 지원금도 4천만 원으로 증액한다.

 

장르 영화계의 신예를 조기에 발굴하고 지원하기 위한 ‘한국의 발견상’과 ‘아시아의 발견상’을 신설해 각 1천 5백만 원의 상금을 수여한다. 한국 장르 영화계의 발전을 위해 시상하는 ‘NAFF 코리안상’은 총 3편 3천만 원으로 지원 대상과 규모를 확대한다. NAFF 프로젝트 마켓의 ‘부천상(최우수상)’과 ‘NAFF상(우수상)’ 상금도 증액, 총 3천5백만 원을 지급한다. ‘부천 초이스’와 ‘코리아 판타스틱’ 등의 국내외 경쟁부문은 예년과 동일한 7천여만 원 규모의 상금을 수여한다.

 

상금 및 제작지원과 관련한 구체적인 분야 및 금액은 BIFAN 공식 홈페이지(http://www.bifan.kr/)에서 확인 가능하다.

 
한편 제24회 BIFAN은 부천 시내 상영관과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7월 9일부터 16일까지 관객 및 국내외 영화인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부천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