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 총리, “면마스크 생산, 소상공인에 일자리 제공 ‘일석이조’”
필터 교체형 면마스크 생산 봉제공장 방문…“국난 극복한 행주산성 떠올라”
기사입력  2020/03/26 [10:35] 최종편집    김정화
정세균 국무총리는 25일 필터 교체형 면마스크 생산공장을 찾아 면마스크의 생산과 보급에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날 필터 교체형 면마스크, 이른바 ‘서울형 마스크’를 생산하는 서울 용산구의 한 봉제공장을 방문해 “면마스크 생산은 마스크를 보급하고 소상공인에 일자리를 제공하는 일석이조의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
더보기
부천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세균 국무총리는 25일 필터 교체형 면마스크 생산공장을 찾아 면마스크의 생산과 보급에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날 필터 교체형 면마스크, 이른바 ‘서울형 마스크’를 생산하는 서울 용산구의 한 봉제공장을 방문해 “면마스크 생산은 마스크를 보급하고 소상공인에 일자리를 제공하는 일석이조의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 정세균 국무총리가 25일 서울 용산구 봉제공장을 방문, 필터 교체형 마스크 생산 과정을 살피고 있다.(사진=국무총리실) (C)


서울형 마스크는 보건용 마스크를 구하기 힘든 취약계층을 위해 서울시가 공급하는 필터 교체형 면마스크로 면마스크1장과 멜트블로운(MB) 필터 5장으로 구성돼 있다.

 

정 총리는 생산현장을 둘러보면서 “면마스크를 빨리 만들어 소상공인들 눈물도 흘리지 않게 하고 취약계층에도 마스크가 많이 보급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봉제인들이 면마스크를 생산하는 모습에서 국란을 극복하기 위한 행주산성 모습이 떠오른다”며 “면마스크가 코로나 위기 극복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 총리는 서울 동화면세점 앞에서 진행 중인 마스크 기부나눔 캠페인인 ‘착한마스크 캠페인’ 현장을 찾아 시민들을 격려했다.

 

캠페인은 의료진과 감염취약계층을 위해 보건용 마스크를 양보하고 면마스크를 이용하자는 취지로 진행되고 있다.

 

▲ 정세균 국무총리가 25일 ‘착한마스크 캠페인’ 현장에서 시민들을 격려하고 있다.(사진=국무총리실) (C)


정 총리는 서울시 자원봉사센터장으로부터 마스크 기부나눔 현황을 보고받고 시민들에게 캠페인 동참을 호소하며 직접 홍보에 나서기도 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는 일종의 국란으로 우리 나라에는 모두가 힘을 모아 국란을 극복하는 전통이 있다”며 “의료진, 취약계층 등 꼭 필요한 분들에게 보건용 마스크가 돌아갈 수 있도록 자신의 보건용 마스크를 선뜻 양보하고 면마스크를 쓰겠다는 기부나눔 캠페인에 참여하는 분들에게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부천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