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부천시선관위, 사전투표소 10곳 설치 확정
공직선거법 준용...광역동 10곳에 설치·운영하기로
기사입력  2020/02/14 [10:04] 최종편집    부천시민신문
민주당. 36개 법정동 설치...한국당, 광역동 설치 의견 제출 4월 15일 치러지는 21대 국회의원 선거부터 부천시 사전투표소가 10곳으로 대폭 감소한다.   부천시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양형권 인천지방법원 부천지원장)는 13일 오후 5시 30분 사전투표소 설치에 대한 회의를 열고, 현행 10개 광역동 체제에 맞춰 사전투표소를 설치 운영하기로 결정...
더보기
부천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주당. 36개 법정동 설치...한국당, 광역동 설치 의견 제출


4월 15일 치러지는 21대 국회의원 선거부터 부천시 사전투표소가 10곳으로 대폭 감소한다.

 

부천시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양형권 인천지방법원 부천지원장)는 13일 오후 5시 30분 사전투표소 설치에 대한 회의를 열고, 현행 10개 광역동 체제에 맞춰 사전투표소를 설치 운영하기로 결정했다. 21대 총선 사전투표는 4. 10~11일 이틀간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동별로 마련된 투표소에서 진행된다.

 

공직선거법 제148조 제1항에 따르면 “읍·면·동마다 1개소씩 사전투표소를 설치 운영해야 한다”고 규정돼 있다.
 
이에 따라 부천시 선거구는 ▲부천시 원미구갑선거구-심곡동, 부천동 ▲부천시 원미구을선거구-중동, 신중동, 상동 ▲부천시 소사구선거구- 대산동, 소사본동, 범안동 ▲부천시 오정구선거구- 성곡동, 오정동 등 4개 선거구 10개 동으로 나누어진다. 

 

그러나 10개 광역동 체제를 준수하면 기존 36개 행정동으로 설치 운영됐던 것에 비해 사전투표소가 1/3로 축소될 뿐 아니라 선거사무원수, 현수막 게첩 등도 모두 축소돼 부천시민들의 참정권 행사가 제한을 받을 수 있다는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이에 대해 부천시 더불어민주당 4개 지역위원회는 지난 7일 “지난 선거와 같이 36개동별로 사전투표소를 설치해 줄 것”을 촉구하는 의견서를 부천시선거관리위원회에 전달한 바 있다.

 

반면 자유한국당 부천시당협은 10개 광역동별로 사전투표소를 설치해달라는 의견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오정선거구 서영석 예비후보 역시 지난 11일 “광역동 전환으로 축소되는 사전투표소 설치와 현수막 게첩, 선거사무원 수 축소, 교통 불편 등 선거법 미개정으로 인한 불이익이 현실화 되지 않도록 빠른 시일 내 대책을 강구해 달라”면서 선관위는 “부천시민들이 안심하고 투표에 참여할 수 있도록 참정권 보호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밝힌 바 있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주민 편리를 위해 광역동을 만든다고 했는데, 갈수록 주민들 불편함은 끝이 없구먼. 누구를 위해 광역동을 만들었는지?”, “총선을 통해 주민이 더 불편을 느끼고 아우성쳐야 잘못된 걸 바로 잡겠지요. 그것도 주민이 직접”, “부천시가 전국 최초로 36개동을 억지로 10개동으로 줄이는 바람에 각동 자생단체원들이 뭉쳐도 시원찮은 판에 풍지박산 나고,  선거운동원도 줄고, 현수막은 10개동 20개에서 2개동 4개로 줄었다니 심각한 일이 아닐 수 없다. 탁상행정의 결말이니 이를 어찌할꼬?” 등의 댓글을 달았다.

 

부천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