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복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시민의 생명과 안전 위협하는 특고압 용납 못해”
부천특고압주민대책위, 신임 위원장에 서진웅 전 도의원 선출
기사입력  2019/09/19 [22:35] 최종편집    나정숙 기자
▲ '특고압대책위' 신임 위원장으로 선출된 서진웅 전 도의원이 수락연설을 통해 소감을 밝히고 있다.     © 대책위 제공


주민 간 의견차로 표류해온 부천특고압주민대책위원회가 19일 서진웅 전 도의원을 신임 위원장으로 선출, 새로운 출발을 알렸다.

 
부천특고압주민대책위원회는 19일 오후 7시부터 상인초등학교 5층 강당에서 총회를 열고 주민 추천을 받아 단독 입후보한 서진웅 전 도의원에 대한 찬반 투표를 실시했다.

 
상3동 주민들의 직접·비밀투표로 진행된 선거에는 모두 111명이 투표에 참가했으며, 이 중 찬성 94표, 반대 17표로 서진웅 후보가 신임 위원장으로 선출됐다.

 
서진웅 당선자는 위원장 수락 연설을 통해 “상동 전력구 구간은 스쿨존이자 주거 밀집지역으로 6,300여명의 어린 학생들이 자라나고 있다. 이 중 영유아만 900여명에 이른다. 초특고압 전자파는 미래세대 주인공인 어린 학생들의 건강권과 교육환경을 심대하게 침해할 것으로 우려된다”며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특고압 전력구 공사를 반드시 막아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 위원장은 또 “그동안 주민들은 전자파의 위험성과 이에 대한 대책을 요구하면서 생업을 희생하면서 41회 넘게 거리에서 촛불를 들었고, 부천시청, 경기도청, 산자부와 국회, 법원을 찾아다니며 눈물로 호소해왔지만, 한전은 헌법과 법률에서 보장한 시민의 행복추구권, 건강하게 생활할 권리를 무시하고 주민들과의 소통은 뒷전인 채 인·허가만을 주장하며 행정심판과 행정소송을 제기하고, 무소불위의 힘으로 주민의 생명과 삶을 위협해왔다”고 맹비난하고, “‘한전은 부천지역이 공익이란 미명아래 주민의 삶이 희생당하는 통과지역이 돼서는 안 된다’는 사실을 직시하라”고 촉구했다.

 
서 위원장은 덧붙여 “특고압주민대책위가 지속적으로 주장한 요구와 더불어 시민이 건강하고 안전한 삶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법과 제도, 그리고 정의로운 행정을 요구할 것”이며, “이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끝까지 싸우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신임 서 위원장은 지난해 5월 특고압 문제가 제기되었을 당시부터 6.13 동시지방선거를 앞둔 후보자 신분으로 주민들과 동참해온 전력이 있어 누구보다 이 내용을 잘 알고 있다.    

 
서 위원장은 ▲9대 경기도의원 ▲경기도의회 경기교육정책포럼 대표 ▲마시회TV실내경마장상동입점제지범시민공동대책위 위원장 ▲부천시범시민지하철사업(7호선)재원대책위 위원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하부공간(부천구간)시민공동대책위 위원장 등을 역임했다. 

▲ 주민 투표 모습     © 대책위 제공
▲ 주민 총회 모습     © 대책위 제공



 

부천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서진웅, 특고압, 주민, 상동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