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생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BIAF2019, 홍보대사 위촉 및 기자회견 개최
개막작 <너와 파도를 탈 수 있다면>.. 홍보대사 신예은 위촉
기사입력  2019/09/04 [22:09] 최종편집    부천시민신문

<우리집> 윤가은 감독, <겨울왕국> 아티스트 이민규 감독 심사위원 선정

 

제21회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이하 BIAF2019)이 4일 오전 11시 코트야드 메리어트 서울타임스퀘어에서 홍보대사 위촉식과 기자회견을 갖고 프로그램 등 개최 계획을 밝혔다.

 
이날 행사는 윤갑용 조직위원장과 서채환 집행위원장, 홍보대사 신예은, 김성일 수석프로그래머 등이 참석했으며, 장선영 아나운서가 사회를 맡았다.

이날 회견은 윤갑용 조직위원장의 인사말로 시작됐다. 윤갑용 위원장은 “아카데미에서 공식 지정한 대한민국 첫 번째 국제영화제인 비아프가 그 위상에 걸맞게 올해의 작품들을 선정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그 선별된 작품을 10월 18~22일까지 5일 동안 관객들에게 소개할 예정”이라며, “영화제 외에도 다채로운 행사와 풍성한 볼거리를 마련, 많은 사람들이 함께 즐길 수 있도록 준비했다. 세계적인 애니메이션영화제로 성장한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에 따듯한 관심을 가져 달라”고 밝혔다.

 
서채환 집행위원장은 “지난해 ‘아카데미 공식지정 국제영화제’로 개최된 비아프는 올해 21회를 맞아 한층더 세계적인 영화제로 자리매김할 예정”이라며, “아카데미 위원회와 수상작 리스트 공유로 단편 대상 작품은 차기년도 아카데미 예비 후보로 자동 등재되는 기회를 얻게 된다”고 강조했다.

 
계속해서 서채환 집행위원장은 “올해 영화제에는 총 2,574편이 출품되었다. 특히 안시애니메이션영화제에서 세 차례 대상을 수상한 거장 콘스탄틴 브론지트, 아카데미에 2회 노미네이션된 테오도르 위셰브, 칸영화제 경쟁부문에 선정된 아녜스 파트롱 등 실력파 감독들의 작품이 대거 포함되어 있다. 또한, 역대BIAF 수상자들의 신작과 BIAF2018 단편애니메이션 제작지원 작품 3편이 포함돼 있어 그 어느 때보다 풍성한 영화제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발표했다.

 

이어 열린 홍보대사 위촉식에서는 웹드라마 ‘에이틴’ 등을 비롯한 드라마와 예능프로그램 등에서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는 라이징 스타 신예은에게 BIAF2019 홍보대사 위촉장을 전달했다. 

 
배우 신예은은 “BIAF2019의 홍보대사를 맡아 무척 기쁘다. 소중한 기회를 주셔서 감사드리고, 더욱 많은 영화를 알릴 수 있도록 홍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신예은은 자신과 닮았다고 생각하는 애니메이션 캐릭터에 대한 질문에 당차고 씩씩한 모습이 <겨울왕국>의 ‘안나’와 닮은 것 같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신예은은 또 김성일 수석프로그래머와 함께 BIAF2019의 심사위원을 소개하였다.

 
계속해서 김성일 수석프로그래머는 개막작 <너와 파도를 탈 수 있다면>을 비롯해 장편 경쟁/초청/특별전 상영작 10편과 아카데미 노미네이션 감독 콘스탄틴 브론지트 신작 <우주를 항하여>를 비롯한 단편 경쟁부문 상영작 6편, 학생 경쟁부문 3편과 VR 경쟁부문 1편 등의 트레일러를 공개하였다.

 

이번 영화제에는 38개국 166편의 출품작이 한국만화박물관 상영관, 부천시청 어울마당, 부천시청 판타스틱큐브, CGV부천 3개관, 메가박스 COEX, 솔안아트홀, 오정아트홀 등 7개 극장 9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네이버 TV캐스트를 통해 온라인으로 상영된다.


시상은 ▲장편(대상, 심사위원상, 우수상, 관객상-(사)한국만화애니메이션학회장상) ▲단편(대상, 심사위원상, 우수상 2, 관객상, 애니비초이스) ▲한국(심사위원상, 우수상) ▲학생(심사위원상, 우수상) ▲TV&커미션드(심사위원상, 우수상) ▲온라인(네티즌 초이스 해외, 네티즌 초이스 국내) 부문으로 나뉘어 열린다.


이외에도 ▲마스터 클래스 ▲스페셜 토크 ▲학술포럼 ▲애니페어 ▲전시 ▲부대행사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선보인다.


한편 국내 애니메이션영화제를 선도하는 BIAF2019는 10월 18일부터 22일까지 부천시청, 한국만화박물관, 부천CGV, 메가박스COEX 등에서 열린다.

 

[개막작 소개] 너와 파도를 탈 수 있다면

제작 국가 일본│제작 년도 2019| 상영시간 96min│감독 유아사 마사아키

▲ 개막작 스틸     © 부천시민신문

 

개막작 <너와 파도를 탈 수 있다면>은 일본 유아사 마사아키 감독의 2019년 작품이다.
아름다운 해변 마을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판타지 러브 스토리.

서핑을 좋아하여 작은 항구도시로 이사 온 대학생 히나코는 마을에서 일어난 화재 소동을 계기로 소방관 미나토와 사랑에 빠진다. 두 사람은 서로 둘도 없는 존재가 되어 가지만, 어느 날 미나토는 홀로 서핑을 나갔다가 파도에 휩쓸리는데….

가장 행복했던 순간 그들을 갈라놓은 불의의 사고로 슬픔에 잠긴 히나코, 그리고 그녀가 노래를 부른 순간 물속에서 나타난 미나토와의 마법 같은 재회가 보는 이들의 마음을 움직인다. 손을 잡을 수도, 안을 수도 없는 두 사람의 가슴 아픈 사랑이 눈물바다를 예고하며 <너와 파도를 탈 수 있다면>이라는 제목에 담긴 아련함을 증폭시킨다.


감독 유아사 마사아키는 문화청미디어예술제 대상 <다다미 넉 장 반 세계일주>, 안시국제애니메이션영화제 장편 대상 <새벽을 알리는 루의 노래>, 그리고 오타와국제애니메이션영화제 장편 대상, 일본 아카데미 애니메이션 작품상 <밤은 짧아 걸어 아가씨야> 등 내놓는 작품마다 높은 평가를 받아왔다. 특히 2년이라는 길지 않은 시간을 주기로 작품을 내놓으면서도 특유의 에너지 가득한 화법으로 관객을 실망시키지 않는 감독이다.


<너와 파도를 탈 수 있다면>은 강렬한 색채의 비주얼과 독창적인 캐릭터, 플래시 애니메이션에 기반을 둔 패스트 트랙, 다소 굵직한 인물의 묘사선 그리고 역동적인 움직임을 잘 잡아내는 빠른 카메라 워크 등으로 유아사 애니메이션 세계의 매력을 물씬 풍긴다.


주인공 미나토 목소리는 뮤직 밴드(GENERATIONS from EXILE TRIBE)의 카타요세 료타, 히나코는 카와에이 리나가 맡았다. 각본은 유아사 마사아키의 전작 <새벽을 알리는 루의 노래>에 이어 작가 요시다 레이코, 그리고 계속 함께 작업을 하고 있는 프로듀서 최은영이 참여했다. 안시국제애니메이션영화제(2019) 장편 경쟁 및 상하이국제영화제(2019) 애니메이션 작품상을 수상했다.  

▲ 홍보대사     © 부천시민신문



 

부천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애니메이션, 위촉식, 신예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