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복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독립운동은 못했지만 불매운동은 한다”
부천제정당시민사회단체, 日 경제보복 규탄 캠페인 전개
기사입력  2019/08/09 [22:23] 최종편집    나정숙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과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일본의 경제보복을 규탄하는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피해자들에 대한 일본 기업의 배상 판결로 촉발된 한·일 간 경제전쟁에 대해 부천시민들의 자발적인 일 제품 불매운동과 규탄 캠페인 등이 계속되고 있다.

 
더부천포럼(대표 이희선), 민족문제연구소 부천지부(지부장 박종선), 한국예총 부천지회(회장 김정환), 경기민예총 부천지부(지부장 구자호) 등 시민사회단체는 지난 7월 25일 오전 10시 부천시청 3층 브리핑룸에서 ‘일본의 무역보복에 대한 부천시민사회단체 규탄 성명’을 발표한 데 이어 30일부터 매주 2회 부천역 마루광장에서 ‘No Abe’, ‘No Tokyo Olimpic’, ‘No made in japan’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작금의 사태를 ‘기해경제왜란’이라고 명명한 시민사회단체들은 일본이 경제 보복을 중단할 때까지 이 캠페인을 이어갈 예정이다.

▲ 일본 규탄 캠페인 나선 한선재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 원장(오른쪽 첫번째)     ©
▲ 서명하는 시민들     ©

 

 

 

 

 
 

부천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