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디카시-dica詩] 화두를 붙잡다

양성수 시인 | 기사입력 2024/05/28 [18:07]

[디카시-dica詩] 화두를 붙잡다

양성수 시인 | 입력 : 2024/05/28 [18:07]


 

                      화두를 붙잡다

    

                          왼 손바닥은 저승

                         오른 손바닥은 이승이라

 

                         우리 삶 

                         영원인듯 싶어도

                         두 손바닥 마주치는 찰나의 순간임을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디카시-dica詩] 엄마의 꽃밭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