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부천아트센터 피아노 매직...이번엔 임윤찬이다”

조성진·손열음·라파우 블레하츠·다닐 트리포노프 등 거장 잇따라

부천시민신문 | 기사입력 2024/05/10 [11:51]

“부천아트센터 피아노 매직...이번엔 임윤찬이다”

조성진·손열음·라파우 블레하츠·다닐 트리포노프 등 거장 잇따라

부천시민신문 | 입력 : 2024/05/10 [11:51]

▲ 피아니스트 임윤찬  © 부천아트센터 제공


‘우수 음향’으로 평가받는 부천아트센터(대표이사 태승진)가 19일 개관 1주년을 맞는다. 첫 돌을 맞는 부천아트센터는 지난 1년간 필리프 헤레베허를 시작으로 에머슨 스트링 콰르텟·조수미·장한나·기돈 크레머 등 세계적인 아티스트 공연을 유치해 수많은 화제를 낳았다. 

 

그 중 피아노 거장들의 공연이 관객들의 큰 호응을 받아 왔다. 조성진·손열음·다닐 트리포노프에 이어 6월 17일 임윤찬의‘피아노 매직’이 또 한 번 펼쳐진다.

 

조성진·손열음·다닐 트리포노프 등 … BAC의 건축음향을 빛낸 월클 연주자

 

2023년 ‘1분 컷 매진’으로 ‘갓(GOD) 성진’의 위력을 선보인 피아니스트 조성진 리사이틀을 첫 주자로 88개 건반이 선사하는 ‘피아노 매직’이 지난해 7월 시작됐다. 부천아트센터는 음향반사판과 콘서트홀을 감싸고 있는 건축음향적 요소를 통해 뛰어난 어쿠스틱으로 약 100분의 완벽한 공연환경을 선사했다. 

 

9월에는 도이치방송오케스트라와 환상적인 호흡으로 라흐마니노프의 피아노 협주곡 3번을 완성시킨 손열음의 협연이 있었다. K-클래식을 대표하며 폭넓은 레퍼토리를 선사하는 그녀의 화려한 연주가 협연에 맞게 배치된 음향반사판을 통해 더욱더 선명하게 관객들에게 다가갔다. 

 

지난 2월 프라임 클래식 시리즈 첫 주자로 ‘쇼팽의 환생’이라 불리우는 라파우 블레하츠와 바르샤바필과의 하모니에도 이목이 집중됐다. 뛰어난 부천아트센터의 음향은 블레하츠가 의도하는 음악들을 명확하게 전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 기세를 몰아 러시아 피아니스트 다닐 트리포노프의 리사이틀이 성료됐다. 완벽한 연주를 선보인 젊은 거장은 “부천아트센터의 음향은 매우 훌륭하다”며 연주 직후 소감을 전했다. 

 

부천아트센터의 6월, ‘임윤찬’이 온다

 

6월 17일, ‘피아노 매직’을 이어받는 아티스트는 바로 ‘임윤찬’이다. “첫 음이 심장을 강타해야 그 다음 음을 만날 수 있다”는 스무살 거장의 연주를 눈앞에서 만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다. ‘피 튀기는’ 티켓팅이 예고되었던 것을 입증하듯 50초 만에 전석 매진으로 다시 한번 공연계를 놀라게 했다. 

 

학구적인 아티스트로 유명한 만큼 데카(Decca)와 발매한 <쇼팽 에튀드> 음반과 또 다른 곡을 선택해 관객을 만난다. 그가 선택한 곡은 멘델스존과 차이콥스키·무소륵스키의 곡이다. ‘달콤한 추억’, ‘비가’라 불리우는 멘델스존의 ‘무언가’와 차이콥스키의 감성이 담긴 ‘사계’ 전곡, 그리고 러시아 특유의 색채미가 돋보이는 무소륵스키의 ‘전람회의 그림’에 임윤찬 매직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피아니스트 임윤찬은 2022년 반 클라이번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최연소로 우승하며 탄성을 자아내는 연주로 전 세계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월드 클래스 아티스트이다. 현재 2025년 뉴욕 카네기홀 ‘건반의 거장Ⅱ’(Keyboard Virtuosos Ⅱ)로 2년 연속 초청을 받아 해외 여행 패키지뿐 아니라 문화마케팅의 막대한 영향을 미치는 국보급 아티스트로 성장했다. 

 

‘부천부심’, 부천시민을 위한 ‘특별한 이벤트’ 마련 

 

부천시의 공연장 랜드마크로 부천시민의 지지를 받고 있는 부천아트센터는 개관 1주년을 맞아 부천시민만을 위한 ‘임윤찬 피아노 리사이틀’ 이벤트를 기획 중이다. 이는 차후 부천아트센터 SNS 등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디카시-dica詩] 아이러니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