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국 강한 비바람에… 취소되거나 실내로 옮겨진 어린이날 행사들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5/05 [16:35]

전국 강한 비바람에… 취소되거나 실내로 옮겨진 어린이날 행사들

장서연 | 입력 : 2024/05/05 [16:35]

 

                                                  사진=연합뉴스

 

 

어린이날인 5일 전국에 강한 비바람이 불면서 어린이들을 위해 준비했던 수많은 행사들이 취소되거나 장소를 실내로 변경해야 했다. 악천후 속에 전국 곳곳에서 열릴 예정이던 행사들은 어쩔 수 없이 취소되면서 어린이 손님들을 맞지 못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부터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리면서 곳곳에서 돌풍이 불고 천둥번개가 치고 있다. 충남 서해안과 전라권·제주도를 중심으로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있다. 제주도 산지, 북부 중산간, 남부 중산간과 전남 보성·광양·순천에는 호우경보가, 전남 구례·고흥·여수·장흥·강진·해남·완도·진도와 경남 진주·하동·산청·사천·남해, 제주도 서부·동부·남부에는 호우주의보가 각각 내려졌다.

이에 많은 행사와 축제들이 취소됐다. 매년 어린이날마다 각종 이벤트와 함께 열리는 프로야구 KBO리그 경기도 서울·인천·수원·광주·대구 등지에서 5경기가 열릴 예정이었으나 모두 취소됐다. 서울시는 이날 잠수교 차량 통행을 막은 뒤 진행하려던 '차 없는 잠수교 뚜벅뚜벅 축제'를 취소했다.

 

국내 유일의 글로벌 테마파크인 강원도 춘천 레고랜드는 개장 2주년을 기념해 이날 저녁 개최할 예정이던 불꽃놀이를 취소했다. 경기아트센터는 수원시에 있는 센터 일원에서 개최 중인 ‘경기도 어린이 축제’의 야외무대 프로그램을 모두 실내로 옮겼다. 야외에 설치 예정이던 에어바운스와 놀이기구는 설치하지 않기로 했다.


광주광역시 광산구 황룡강 친수공원에서 열리는 제2회 광산뮤직ON페스티벌 행사도 부대행사 대부분이 취소됐으며, 상황에 따라 본행사도 취소·연기를 고려하고 있다.

 

다향대축제 개최 기간 어린이날 행사를 준비한 보성군은 폭우에 행사 장소를 주변 체육관으로 급히 변경하고 야외 행사를 중단했다. 함평나비대축제를 여는 전남 함평군도 어린이날을 맞아 다양한 행사를 준비했지만, 일부 행사를 축소 진행할 계획이다. 렛츠런파크 제주에서 마련한 가정의 달 행사 '몽생이 가족소풍'은 기상악화로 이날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제28회 BIFAN, AI와 인간의 고찰 담은 <원더랜드> 특별상영!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