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김복덕 후보, “민주당의 관권선거 개입” 주장

“김동연 도지사·조용익 시장의 원미시장 방문은 서영석 후보 지원”

나정숙 기자 | 기사입력 2024/04/03 [11:10]

김복덕 후보, “민주당의 관권선거 개입” 주장

“김동연 도지사·조용익 시장의 원미시장 방문은 서영석 후보 지원”

나정숙 기자 | 입력 : 2024/04/03 [11:10]

▲ 김동연 도지사와 조용익 시장, 새마을회 회원들이 원미종합시장을 배경으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경기도 제공


김복덕 국민의힘 부천(갑) 후보는 지난 2일 오후 2시쯤 김동연 경기지사와 조용익 부천시장이 원미시장을 전격 방문한 데 대해 관권선거라며 즉각 중단을 요구했다. 

 

김복덕 후보 측은 제22대 총선 공식선거운동이 6일이 지나면서 여야 간의 치열한 공방이 전개되는 과정에서 민주당 소속 경기도지사와 부천시장의 뜬금없는 행보는 누가 봐도 민주당 서영석 후보를  간접 지원한 것으로 읽힌다며 선출직 공무원의 선거 중립 위반 여부에 날을 세웠다. 

 

김 후보는 “서영석 후보가 얼마나 불리하면 도지사와 시장이 함께 지원을 하겠냐”면서 지난 2022년 지방선거 당시 윤석열 당시 대통령 당선자가 경기도를 방문한 것에 대해 김동연 후보가 “선거를 돕기 위해 경기도를 방문해 지원하는 것이 눈에 보인다. 당선인 신분이라 법적 책임에서 자유롭다고 여전히 주장할 것인가. 선거 중립의 의무는 조금도 개의치 않는 당당한 모습에 황당할 따름”이라고 한 발언을 소환해 “내로남불의 전형을 보여주는 구태 관권선거를 획책한다면 강력한 법적 대응도 불사할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한편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2일 일정표에 원미종합시장 현장방문을 예고하고 경기도청 뉴스포털에 보도자료는 없이 여러 장의 사진을 게시하였다.  

 

그러나 부천시가 제공한 조용익 시장의 2일 일정표에는 ‘통상 업무’라고만 표기돼 있다. 시장비서실의 한 관계자는 “전날 늦게 (도지사)가 오신다는 연락을 받아 일정표에는 수록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 2일 부천시에서 배포한 1일 일정표  © 부천시 제공

 

▲ 시장방문  © 경기

 

▲ 시장 방문한 김동연 경기지사와 조용익 시장  © 경기도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디카시-dica詩] 아이러니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