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후변화로 남극 식물, 곰팡이에 감염…한국 연구팀 첫 확인

‘남극개미자리’ 하얗게 고사…내생균이 병원균으로 활성화

부천시민신문 | 기사입력 2023/05/24 [12:49]

기후변화로 남극 식물, 곰팡이에 감염…한국 연구팀 첫 확인

‘남극개미자리’ 하얗게 고사…내생균이 병원균으로 활성화

부천시민신문 | 입력 : 2023/05/24 [12:49]

해양수산부와 극지연구소는 한국 연구팀이 남극에서 꽃을 피우는 식물(현화식물)이 곰팡이에 감염돼 병든 것을 세계 최초로 확인했다고 23일 밝혔다.

 

또 기후변화로 인해 남극이 따뜻해지면서 문제의 곰팡이가 활성화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전했다.

 

극지연구소 이정은 박사 연구팀은 2020년 남극 세종과학기지 인근에서 남극 현화식물인 ‘남극개미자리’의 잎이 노랗게 변하면서 점차 하얗게 말라 죽는 것을 확인했다.

 

▲ 남극개미자리가 병원균에 감염돼 점차 노란색으로 변하다가 하얗게 고사됐다. 왼쪽이 감염된 개체, 오른쪽이 건강한 개체. (사진=해양수산부)  ©



연구팀은 해당 개체의 곰팡이가 과거에는 식물에 위해를 가하지 않는 곰팡이(내생균)였지만 최근 남극이 20도를 넘는 등 이상고온을 보이면서 병을 일으키는 곰팡이(병원균)로 활성화된 것으로 추정했다.

 

실제로 세종과학기지가 위치한 서남극은 1959년부터 2009년까지 50년 동안 연평균 기온이 3도 이상 상승하면서 생태계에도 큰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연구팀은 앞으로 남극의 곰팡이가 병원균으로 활성화되는 데 기후변화가 구체적으로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를 추가로 분석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연구는 해수부가 지원하는 극지연구소의 주요 사업인 ‘온난화로 인한 극지 서식환경 변화와 생물적응진화연구’의 일환으로 수행됐다. 곰팡이 유전체 분석 결과는 세계적인 학술지인 <Plant Disease> 4월호에 실렸다.

 

조승환 해수부 장관은 “남극이라는 혹독한 환경을 견디며 현장 관측을 수행한 우리나라 연구팀의 노고 덕에 유의미한 연구성과를 얻을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기후변화가 남극의 환경에 미치는 영향 등을 밝혀내기 위한 후속 연구가 이어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웹툰‧이모티콘 창작에서부터 코스프레 입문까지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