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부천시, 문체부 ‘공공디자인' 사업 선정돼

지역 특성 고려한 부천형 공공디자인 선도모델 도출 목표…‘공간복지 구현’

부천시민신문 | 기사입력 2023/05/09 [10:59]

부천시, 문체부 ‘공공디자인' 사업 선정돼

지역 특성 고려한 부천형 공공디자인 선도모델 도출 목표…‘공간복지 구현’

부천시민신문 | 입력 : 2023/05/09 [10:59]

 

 

‘디톡스 부천 : 공업지역 멘탈 케어를 위한 새로운 커뮤니케이션’이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이 주관하는 ‘2023 공공디자인으로 행복한 공간 만들기’ 공모사업에  선정됐다.

 

부천시는 이번 사업 선정으로 국비 3억 5천만원을 지원받아 총사업비 7억원을 투입해 노후 원도심에 위치한 공업지역을 대상으로 공공디자인 적용을 추진한다.

 

부천시는 이번 공모사업을 통해 ‘공간혁신구역’ 등 밀도 높은 도시의 공간을 입체적으로 사용하는 정책 이슈와 맞물려 공업지역의 공간을 새로운 방식으로 개선한다는 방침이다. 부천시 대전환과 공간복지를 위한 시범 전략으로 공공디자인을 적용하는 계획을 담았다.

 

이를 위해 원도심 주거지역과 학교·공장 시설이 혼재된 공업지역의 ▲방치된 녹지 공간 연결 ▲문화적 교류 공공 공간 조성 ▲근로자·지역 주민·학생들의 뇌파 분석을 통한 스트레스 저감 실증 등 다양한 단위별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부천이 지닌 지역 특성을 고려해 스트레스를 줄이는 쾌적한 공업지역으로의 변화를 공공디자인 선도모델로써 제시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부천시는 도시공간 디자인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 도시공간 디자인 담당 부서를 기존 건축허가과에서 ‘건축디자인과’로 이름을 바꾸고, 조직 개편을 통한 변화를 시도했다. 올해부터 운영하는 총괄 및 공공건축가 제도와 공간환경전략계획 수립 등을 효과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공공디자인 전문가를 통한 디자인 역량 향상 지원과 같은 디자인 인프라도 구축하고 있다.

 

조용익 부천시장은 “노후된 원도심 지역 및 공간을 입체적으로 활용해 공간이 복지가 되는, 시민이 행복한 자족도시로 도약하겠다”며 “부천의 특성에 맞춘 공공디자인을 통해 원도심 공업지역을 시작으로 부천시민의 삶을 실질적으로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공공디자인으로 행복한 공간 만들기’는 각 지역에 공공디자인 선진사례를 만드는 공모사업으로 지난 2016년부터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시행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웹툰‧이모티콘 창작에서부터 코스프레 입문까지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