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어나더 레코드 : 이제훈' 스틸 공개...박정민 "이제훈 첫 인상? 잘 생겼는데 옷 못입어"

부천시민신문 | 기사입력 2022/08/12 [11:44]

'어나더 레코드 : 이제훈' 스틸 공개...박정민 "이제훈 첫 인상? 잘 생겼는데 옷 못입어"

부천시민신문 | 입력 : 2022/08/12 [11:44]

 

 

seezn(시즌) 오리지널 영화 ‘어나더 레코드 : 이제훈’에 ‘파수꾼’ 주역 박정민과 윤성현 감독이 출격한다.

 

오는 18일(목) OTT seezn(시즌)에서 독점 공개되는 ‘어나더 레코드 : 이제훈’(제작 (주) 쇼박스, 공동제작 아티크리에이티브, 감독 윤단비)은 배우의 리얼한 모습과 영화적 엉뚱한 상상을 오가는 새로운 형식의 시네마틱 리얼 다큐멘터리다. 영화 ‘남매의 여름밤(2019)’으로 깊이 있는 고찰과 시선으로 위로와 공감을 선사했던 윤단비 감독의 다큐 도전으로 기대를 받고 있다.

 

‘어나더 레코드 : 이제훈’은 이제훈의 상상이 현실이 되고, 상상을 통해 만든 픽션이 결국 우리 모두의 이야기가 되는 과정을 담는다. 윤단비 감독은 특유의 섬세한 연출력으로 인간 이제훈의 새로운 모습을 포착한다. 특히 이제훈과 함께 영화 ‘파수꾼’ 흥행을 이끈 배우 박정민, 윤성현 감독이 배우 이제훈의 출발점을 이야기한다.

 

같은 대학 출신인 박정민은 이제훈과의 첫 만남에 대해 “학교에서 잘 나가는 연기과 배우였는데, 얼굴은 잘 생겼는데 옷을 되게 못 입는다는 생각을 했다”라는 농담으로 ‘찐친’ 바이브를 뽐낸다. 또한 두 사람은 영화 ‘파수꾼’(2010)의 명장면을 12년 만에 재연하며 반가움을 안길 예정이다.

 

여기에 이제훈과 박정민은 학교 곳곳을 돌아다니면서 연기 열정 가득했던 그때 그 시절을 회상하며 추억을 나눈다. 아울러 현재 미국에 있는 윤성현 감독은 영상 통화로 함께 한다. 윤 감독이 회상하는 신인 이제훈의 남달랐던 모습은 무엇일지 궁금해진다.

 

‘어나더 레코드’는 박정민, 윤성현 감독 외에도 배우 이동휘가 함께 한다. 이제훈과 이동휘는 연기에 대한 진솔한 고민을 토로할 예정. 또한 이제훈이 미처 가지 않았던 길을 상상해보고 꿈을 꾸는 과정에서 우리가 몰랐던 이제훈의 또 다른 면모를 확인하는 시간도 펼쳐진다.

 

‘어나더 레코드 : 이제훈’은 오는 18일(목) 오후 6시 seezn(시즌)에서 독점 공개된다. OTT 플랫폼 seezn(시즌) 어플리케이션은 구글 플레이스토어나 애플 앱스토어에서 무료로 다운받을 수 있으며, 공식 홈페이지에서 PC 버전으로도 감상 가능하다.

 

 사진 제공 = 케이티시즌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BIAF2022, 개막식 축하 무대 싱어송라이터 이무진 초청!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