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염종현 의장 등 신임의장단, 임기 첫날 김동연 지사·임태희 교육감 접견

도의회와 경기도·도교육청 간 ‘협치 의지’ 다져...남경순·김판수 부의장 참석
염 의장, “원 구성 늦어져 도민께 송구…의회와 집행부 간 협치로 민생 살피기에 박차 가해야”
김 지사, “의회 존중 도의회와 도정 파트너 될 것”...임 교육감, “협치 통해 교육 현안 해결”

부천시민신문 | 기사입력 2022/08/10 [15:06]

염종현 의장 등 신임의장단, 임기 첫날 김동연 지사·임태희 교육감 접견

도의회와 경기도·도교육청 간 ‘협치 의지’ 다져...남경순·김판수 부의장 참석
염 의장, “원 구성 늦어져 도민께 송구…의회와 집행부 간 협치로 민생 살피기에 박차 가해야”
김 지사, “의회 존중 도의회와 도정 파트너 될 것”...임 교육감, “협치 통해 교육 현안 해결”

부천시민신문 | 입력 : 2022/08/10 [15:06]

▲ 좌로부터 김판수 부의장, 김동연 지사, 염종현 의장, 남경순 부의장이 함께   © 부천시민신문


염종현 경기도의회 의장(더민주, 부천1) 등 제11대 전반기 신임의장단은 공식 임기가 시작된 10일 오전 김동연 경기도지사와 임태희 경기도교육감을 잇따라 접견하고 강력한 ‘협치 의지’를 다졌다. 

 

염 의장은 특히 원 구성이 뒤늦게 타결된 만큼 여·야와 관계기관이 합심해 민생 살피기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염 의장과 남경순(국민의힘, 수원1)·김판수(더민주, 군포4) 부의장은 이날 오전 의장 접견실에서 김동연 경기도지사를 만나 민생경제 회복을 위해 기관 간 협력을 강화하고, 속도감 있는 의정 및 행정을 이끌어내기로 했다.

 

전날인 9일 의장 당선 직후 ‘협치’의 중요성을 여러 차례 강조한 염 의장은 “원 구성 타결이 늦어져 도민께 송구스럽지만, 그 과정에서 도민께서 저희에게 전해준 말씀이 있었다고 본다”며 “의회에서 여야와 손을 잡고 경기도와 함께 어려운 민생을 먼저 살피며 오로지 도민을 위한 좋은 정책을 펼쳐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두 부의장께서 막중한 역할을 해줄 것이고, 의회 교섭단체 두 대표께서 속도를 내서 민생을 살피겠다고 말했다”며 “지사께서 노심초사하는 것을 잘 알고, 저희도 같이 노심초사했지만 이제 잘 되리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남 부의장은 “국민의힘이라는 것보다, 모두 잘 살고 행복한 경기도를 만들 수 있도록 많이 협조하겠다”고 전했고, 김 부의장은 “의장과 손발을 잘 맞춰 경기도정이 원활히 추진되도록 하고, 남 부의장의 말이 실현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 염종현 의장과 김동연 지사가 굳은 악수를 하고 있다.   © 부천시민신문

 

김동연 지사는 의회와 도의 협력이 필수적이라는 데 동감하며 ‘도정 파트너’로서 도의원과 함께 도정을 펼치겠다면서 “경제가 어렵고, 코로나 확진자가 늘고 있고,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상황에서 민생안정과 경제 활성화를 도모하는 데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고 강조하고 “도청 집행부는 도의회를 존중하고 필요한 사안이 있다면 사전에 논의하겠다. 도민의 대표인 도의원의 뜻을 받들고, 도의원과 도정의 파트너가 되어서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화답했다.

 

▲ 염종현 의장과 임태희 교육감(오른쪽)  © 부천시민신문


임태희 경기도교육감 역시 의장단과의 만남에서 “당선 소감으로 ‘협치’를 이야기한 의장의 메시지가 마음에 와닿았다”며 “의회와 교육청이 협치를 통해 도내 교육 현안을 잘 해결해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제11대 전반기 신임의장단은 이날 오전 현충탑 참배를 시작으로 공식 의정활동에 들어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BIAF2022, 개막식 축하 무대 싱어송라이터 이무진 초청!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