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경기도무용단, 15~17일 <순수-더 클래식> 공연

동서양 고전과 우리 춤 그리고 서양 클래식의 만남
경기도무용단과 경기필하모닉의 만남...상처의 시대 일상의 회복을 꿈꾼다

부천시민신문 | 기사입력 2022/04/06 [14:33]

경기도무용단, 15~17일 <순수-더 클래식> 공연

동서양 고전과 우리 춤 그리고 서양 클래식의 만남
경기도무용단과 경기필하모닉의 만남...상처의 시대 일상의 회복을 꿈꾼다

부천시민신문 | 입력 : 2022/04/06 [14:33]


경기아트센터는15일부터 17일까지 경기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경기도무용단 레퍼토리 시즌 신작 ‘순수-더 클래식’을 선보인다. 이번 공연의 컨셉은 ‘동서양 고전의 만남’, ‘우리 춤과 서양 클래식의 만남’, ‘경기도무용단과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의 만남’으로 압축된다.

 

이번 작품에서 경기도무용단은 과거에 머물러 있는 것이 아닌 현실을 살아내고 내일을 꿈꾸게 하는 ‘살아 움직이는’ 전통춤 레퍼토리를 선보인다. 우리 고유의 선율과 리듬에 맞춘 전통 움직임에서부터 클래식 선율에 맞춘 움직임까지, 시‧ 공간을 넘나드는 움직임을 만나게 된다.

 

우리의 장단은 신명을 맺고 풀며 감정의 정화를 만든다면 클래식 선율은 내러티브를 구성하고 관객들의 정서를 파고든다. 때로는 현악의 애절함으로 때로는 타악의 강렬한 울림으로 심장을 두드리며 삶을 환기할 것이다. 클래식 악기로 연주되는 <강강술래>를 비롯해 이번 작품을 위해 작곡된 곡들은 관객들에게 듣는 즐거움을 선사한다. 다소 실험적으로 느껴질 수 있는 시도를 통해 새로움을 경험하고 그 안에서 동, 서양의 고전이 가지는 예술의 궁극적 가치를 깨닫게 될 기회가 될 것이다.

 

작품의 격조를 높이기 위한 컬래버레이션도 눈여겨 볼만하다. 이번 작품을 위해 각 파트별 전문가들이 의기투합한다. 우선 <귀족놀이>, <홀춤> 등을 안무한 국립무용단의 윤성철이 전통춤의 레퍼토리 안무를 맡는다.

 

음악감독 정종임은 그 춤이 날아오를 수 있도록 곡을 붙이고, 공주시충남교향악단 정나라 지휘자(前 경기필하모닉 부지휘자)가 음악을 지휘한다. 또 BTS <Love Yourself> WORLD TOUR (2019~2020)에서 Scenic Design, 평창 문화올림픽 '천년향(2018)'에서 예술감독을 맡은 유재헌 감독이 무대미술을 담당하며, 간색의 자연스러운 조화를 통한 소박하면서도 절제된 미를 더욱 부각시키기 위해 의상은 김지원 대표가 합류한다.

 

○공연일시: 4.15(금) - 오후 8시 / 4.16(토), 4.17(일) - 오후 4시

○ 관 람 료 : R석 4만원, S석 3만원, A석 2만원

○ 소요시간 : 총 80분

○ 관람연령 : 만 7세 이상

○ 출연 : 경기도무용단,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

○ 객원 출연(연주) : 아라한(국악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국가대표 만화축제의 메이킹필름, 궁금하지 않나요?’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부천필 정기공연
7월1일 부천필 정기공연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