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로 보는 부천시 '2021년 부천 경제'

2021년 부천시 경제지표조사 결과 공표

부천시민신문 | 기사입력 2022/01/04 [15:47]

통계로 보는 부천시 '2021년 부천 경제'

2021년 부천시 경제지표조사 결과 공표

부천시민신문 | 입력 : 2022/01/04 [15:47]

 

 

부천시는 지난 12월 31일 2021년 부천시 경제지표조사를 완료하고 조사결과를 시 홈페이지에 공표했다.

 

2005년 전국 지자체 최초로 추진한 부천시 경제지표조사는 1,000가구 가구주와 사업체 1,500개를 대상으로 올해 14번째로 시행했다. 조사문항은 △경제활동상황 △고용상태△경제인식 △기업경기전망 △인적자원관리 등 경제상황의 변화양상을 묻는 사항으로 가구주 63문항, 제조업 73문항, 도소매/기타산업 69문항으로 구성했다.

 

주요 조사 결과는 아래와 같다.

 

[소득/지출] 가구별 부천시 평균거주기간은 19.2년으로, 각 세대 월평균 가구소득은 422만원(근로소득 292만원, 사업소득 111만원 등)이며, 월평균가구 지출금액은 265만원, 가구 당 평균 부채금액은 4천 7백만원으로 조사가구의 54.4%가 부채가 있으며, 부채 이유는 71.2%가 ‘주택마련’인 것으로 조사됐다.

 

[매출변화] 사업체 평균 매출액은 제조업 2019년 기준 12억 8천 5백만원으로 조사됐으며, 2020년 매출액은 12억 5천 9백만원으로 약 2천6백만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코로나19 발생 이후 가구의 소득은 42.5%가 감소했다고 응답했으며, 구직활동 수준은 57.9%가 더 어려워진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한 인력감축 문항에는 제조업 5.6%가 인력감축이 있었고, 비제조업체는 10.4%가 감축을 하여 비제조업이상대적으로 코로나 타격이 더 큰 것으로 드러났다.

 

[부천페이] 전체 가구의 39%가 부천페이를 이용 중으로 과반수에 미치지 못하였으나, 이용시민의 만족도는 82.2점으로 조사돼 이용자의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나 앞으로의 사업추진에 이정표가 될 것으로 보인다.

 

[경제인식] 2021년 대비 2022년의 경제인식 변화를 살펴보면 생활형편(37.6점→47.6점, 경기체감 26.6점→47.4점, 체감물가 82.6점→59.6점, 가계부채규모 53.4점→50.4점, 저축규모 41.4점→46.8점, 부동산 가격 78.7점→60.4.점)로 다소 희망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코로나 상황 종식에 대한 기대치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만족도] 제조업이 느끼는 부천시가 “사업하기 좋은 경제도시” 라는 의견에 대해서는 100점 기준 평균57.7점으로 나타났으며, 사업 활동을 위한 부천시 이미지는 동의(40.5%), 보통(49.2%), 미동의(10.3%)의 순으로, 2018년 대비 1.5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지만, 이미지 제고에 대한 시책마련도 더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기업지원과 윤주영 과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에 직면해있는 지역의 경제상황 및 변화양상에 의미 있는 지표들이 추출된 것으로, 향후 다양한분야에서 실효성 있는 시책수립에 중요한 기초자료로서 활용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부천시는 이번 조사결과를 ‘기업하기 좋은 도시’ 를 만들기 위한 기업지원 정책 수립 시에도 적극 반영할 예정이다.

 

한편, 2021년 부천시 경제지표조사는 시 홈페이지 내 통계로 보는 부천 (http://stat.bucheon.go.kr.)에서도 확인이 가능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설 연휴, 가족과 함께 즐기는 ‘집콕 문화생활’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