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방역 지원인력 5만4000명 배치…코로나 방역물품 개학전 비축 완료

교육부·질병청 학교현장 지원방안…기숙사 입소생 선제적 무료 진단검사

김정화 | 기사입력 2021/02/22 [21:32]

학교방역 지원인력 5만4000명 배치…코로나 방역물품 개학전 비축 완료

교육부·질병청 학교현장 지원방안…기숙사 입소생 선제적 무료 진단검사

김정화 | 입력 : 2021/02/22 [21:32]

코로나19 상황에서 개학을 앞두고 교육부와 질병관리청이 학교방역 전담 지원인력 54000 명을 배치하기로 하고 이를 위해 우선 1학기분 1889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한 마스크·손소독제 등 방역물품 학교내 비축도 개학 전에 완료한다.

 

교육부와 질병관리청은 21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등이 참여한 가운데 영상회의를 갖고 신학기 대비 학교방역 등 막바지에 접어든 개학준비 내용을 점검하고 학교현장 지원방안을 논의했다.

 

두 부처는 올해 코로나19 상황 장기화로 발생할 수 있는 학력격차를 방지하기 위해 등교수업을 확대하기로 한 만큼 안전한 등교수업을 위해서는 더욱 더 철저한 대비가 뒷받침돼야 한다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

 

▲ 교육부     ©

이에 따라 신학기 학교방역을 보다 철저히 준비하고 있는데, 먼저 지난 19일 학교에서 공통적으로 취해야 할 방역조치 사항과 환자 발생 등 유사시 대처요령을 담은 학교방역 지침을 교육부·중수본·질병관리청 공동으로 보완 안내했다.

 

이 지침은 방역지침 자가진단 앱(또는 웹)의 주요 보완 내용으로, 학생 또는 교직원 본인이나 동거인이 의심증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경우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등교·출근 중단 등을 포함하고 있다.

 

또한 동아리활동, 개인모임 활동 등 사적 모임 5인 이상 금지 준수 등 학교밖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하며, 학교방역 전담 지원인력 54000 명 배치를 위해 우선 1학기분 1889억 원을 지원한다.

 

특히 마스크와 소독제 등 방역물품을 개학 전 학교 내 비축을 완료한다. 방역물품은 마스크 학생 1인당 11, 손소독제 학급당 12, 알콜티슈 학급당 8, 체온계 학급당 1개 이상 등이다.

 

아울러 등교 전 가정에서 자기건강상태를 앱(또는 웹)을 통해 파악하는 자가진단 시스템은 개학 1주전인 23일부터 재개하고, 개학 후 학교별로 의심증상 발생 상황 분석 및 대비를 위한 특별모니터링 기간을 2주간 운영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전국단위 모집학교 기숙사 입소생을 대상으로 선제적 무료검사 지원 등을 추진하며, 3월 신학기의 철저한 학교방역을 지원·점검하기 위해 등교수업이 안정화될 때까지 교육부-질병관리청간 협의회를 정례적으로 실시한다.

 

교육부는 이밖에도 지난해 원격수업 장기화로 인한 새학년 적응·지원을 위해 학부모용 정서 및 신체건강 진단도구도 개발해 등교 전인 22일부터 시행하도록 했다.

 

또 개학 후 3월부터는 정신건강 의료 취약학생에 대해 소아정신과 전문의 등 전문가가 학교를 직접 방문해 지원하는 서비스도 추진한다.

 

유 부총리는 방역당국을 포함, 관계부처·시도교육청 및 학교와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해 우리 학생들이 안전하게 배움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면서 우리 학생들이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기 위해서는 가정에서의 협력도 매우 중요하므로 학부모님들께서도 자녀의 건강지도 및 실천에 더욱 협조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교육부와 시도교육청은 개학이 1주일 앞으로 다가옴에 따라 학교현장의 방역 및 안전관리 준비실태 확인을 위한 점검을 추진해 등교수업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포토]“김명수 대법원장은 사퇴하라”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