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경기도, 올해부터 ‘외국인노동자 쉼터’ 열악한 환경 개선 나선다‥20여곳 대상 지원

-도, 올해부터 외국인노동자 임시거주시설인 쉼터의 열악한 환경개선 추진

김정화 | 기사입력 2021/02/22 [10:43]

[경기도] 경기도, 올해부터 ‘외국인노동자 쉼터’ 열악한 환경 개선 나선다‥20여곳 대상 지원

-도, 올해부터 외국인노동자 임시거주시설인 쉼터의 열악한 환경개선 추진

김정화 | 입력 : 2021/02/22 [10:43]

 

포천 외국인노동자 비닐하우스 사망사고로 외국인노동자 거주환경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경기도 ‘외국인노동자 쉼터’의 열악한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나섰다.

 

경기도는 올해부터 이 같은 내용의 ‘외국인노동자 쉼터 환경개선 사업’을 새로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이 사업은 실직, 재해 등의 사유로 갈 곳 없는 외국인노동자들이 임시로 거주하는 시설인 ‘쉼터’의 열악한 환경을 개선함으로써 외국인노동자의 삶의 질을 향상하고 안정적 정착을 도모하는 데 목적을 뒀다.

 

외국인노동자 쉼터는 그동안 행정기관 지원이 거의 없이 민간에서 자체적으로 운영하고 있는 경우가 많다는 점에서 대부분 노후화되고 열악해도 주거환경 개선을 시도하기가 어려운 것이 현실이었다.

 

사업 첫해인 올해는 도내 외국인지원 관련 비영리법인 및 단체들이 운영하는 쉼터 20여개소를 대상으로 환경 개선을 추진한다.

 

구체적으로 장판, 벽지, 침규류 등 생활공간을 개선하는 것은 물론, 방범창이나 노후전기 설비 등 각종 안전시설을 보수하게 된다. 아울러 코로나19 방역 사각지대를 해소하는 차원에서 소독제, 마스크 등 각종 방역물품도 지원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외국인노동자 쉼터 1곳 당 최소 5백만 원에서 최대 1,000만 원까지 개선비용을 지원하며, 총 사업비는 1억7,000만 원이다.

 

홍동기 외국인정책과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실직한 외국인노동자들의 사고, 노숙 등으로부터 보호하고, 안정적인 지역사회 정착지원에 기여할 것”이라며 “외국인노동자의 권익 향상을 위해 쉼터의 지속적인 환경개선을 추진해 나가겠다. 특히 방역물품 지원으로 코로나19방역 사각지대를 해소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도는 2월 16일부터 3월 4일까지 쉼터 환경개선 사업을 수행할 민간 단체·기관을 모집한다. 외국인주민 대한 지원을 목적으로 설립됐거나 탁월한 능력과 전문성을 갖춘 도내 비영리법인·단체면 참여가 가능하다.

 

신청방법 등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 홈페이지(www.gg.go.kr) 고시/공고란을 참고하면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포토]“김명수 대법원장은 사퇴하라”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