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지역 광역 쓰레기 소각장 추진, 절대 반대"

부천광역소각장비상대책위, 대장동 소각장 광역화 반대 성명서 발표

부천시민신문 | 기사입력 2021/02/05 [20:53]

“부천지역 광역 쓰레기 소각장 추진, 절대 반대"

부천광역소각장비상대책위, 대장동 소각장 광역화 반대 성명서 발표

부천시민신문 | 입력 : 2021/02/05 [20:53]

▲ 성명서 발표 후 대책위원들이 '대장동 쓰레기 소각장 반대'를 외치고 있다.   © 부천시민신문


지난달 1월 22일 부천시가 주최한 주민 간담회에서도 이렇다 할 해결점을 찾지 못한 부천광역소각장비상대책위원회[상임공동대표 나오삼(오정마을자치회위원장), 공동대표 박주행(원종1마을자치회위원장)·강병하(원종2마을자치회위원장)·홍성현(신흥마을자치회위원장)·이강인(대장안동네도시개발추진위원회 위원장), 이하 ‘비대위’로 표기]는 5일 ‘대장동 소각장 광역화 반대 성명서’를 재차 발표하고 “광역소각장을 백지화 하라”고 밝혔다.


비대위는 성명서에서 “부천시는 잘못된 청소 행정과 재정 상태를 시민의 책임으로 돌리며, 소각장 현대화 건립비용 마련을 위해 서울 강서 130톤과 인천 부평계양 300톤을 대신 처리해주겠다”고 한다며 “서울 강서구의 시녀를 자처하던 김만수 전 시장에 이어 장덕천 부천시장은 인천 계양의 국회의원 공약을 지켜 주려고 솔선수범하는 머슴으로 전락하면서, 자신의 출세에 눈이 멀어 부천시민의 건강과 자존심까지 팔아먹고 있다”고 강도 높게 비난했다.


비대위는 또 “장덕천 부천시장의 실정을 뒷받침하는 행정 공무원들은 󰡐승진 한번 하려면 시장에게만 잘 보이면 된다󰡑는 식으로 기초적이고 기본적인 것도 무시하면서 민원인들에게 고압적 태도는 기본이고, 시의회 심의는 받지 않아도 된다고 말하는 등 궤변을 지껄이고 있다”며 “부천시장이 시민에게 󰡐소각장에 대해 피해 본 것을 입증하라󰡑고 으름장을 놓으니, 환경시설단장은 󰡐남의 동네 쓰레기 못 태워 2029년 쓰레기 대란이 일어나면 시민들에게 책임지라󰡑고 협박을 한다”고 그동안의 간담회 발언 내용을 공개했다.

 

대책위는 이어 “2000년 준공된 대장동 소각장은 20년간 사용하였고, 지금도 사용 중이다. 노후화에 대비해 현재 소각로 1기를 설치할 수 있는 상태이므로 대장신도시 개발 후에도 충분히 처리 가능한 상태”라면서 “2016년 당시 안산시, 강서구와 광역화를 해야 한다고 주장할 때는 부천시가 40톤의 쓰레기를 매립지에 보낸다고 하더니, 이제 인천 계양의 머슴놀이를 하면서는 시설단장이 200톤의 쓰레기를 매립지에 보낸다고 시의회에서 엉터리 자료를 내세워 발언하는 등  광역소작장을 밀어 붙이기 위해 쓰레기 늘리기에 열중하고 있다. 장덕천 시장은 쓰레기로 돈벌이를 하겠다고 한다. 우리 후손에게 좋은 환경을 물려주기 위해 노력하기보다 쓰레기장으로 멍에를 씌우려고 하는 어리석은 행정에 개탄을 금치 못하며 우리는 반입 쓰레기 전수조사를 비롯해 모든 수단을 동원해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선언했다.


덧붙여 “지금이라도 부천시는 잘못된 청소행정에 대해 사과하고, 광역소각장을 백지화 하라”며 ▲광역화 절대 반대.  쓰레기 발생지 처리 원칙에 따라 부천시 외 쓰레기 반입 금지 ▲소각장 현대화(지하화)는 입지선정위원회를 구성해 대장동이 아닌 타 지역에 최적의 장소를 물색, 추진할 것 ▲쓰레기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한 민관협의체 구성 등 3개항을 요구했다.

 

대장동 소각장 광역화 반대 성명서 전문은 다음과 같다.

[대장동 소각장 광역화 반대 성명서]

 

「부천시자원순환센터」라는 이름으로 소각장을 2개나 한곳에 몰아 놓고 있는 부천시는 잘못된 청소 행정과 부천시의 재정 상태를 부천시민의 책임으로 돌리며 소각장 현대화의 건립비용 마련을 위해 서울강서 130톤과 인천부평계양 300톤을 대신 처리해주겠다고 한다.

 

서울강서구의 시녀를 자처하던 김만수 전시장에 이어 장덕천 부천시장은 인천계양의 국회의원 공약을 지켜 주려고 솔선수범하는 머슴으로 전락하면서, 자신의 출세에 눈이 멀어 부천시민의 건강과 자존심까지 팔아먹고 있다.

 

부천시장 장덕천의 실정을 뒷받침하는 행정 공무원들은 󰡐승진 한번 하려면 시장에게만 잘 보이면 된다󰡑는 식으로 기초적이고 기본적인 것도 무시하며, 민원인들에게 고압적 태도는 기본이고 시의회 심의는 받지 않아도 된다며 시의회 심의와 다르게 행정집행을 하는 것이 당연하다는 궤변을 지껄이고 있다.

 

부천시장이 시민에게 󰡐소각장에 대해 피해 본 것을 입증하라󰡑며 으름장을 놓으니, 환경시설단장은 󰡐남의 동네 쓰레기 못 태워 2029년 쓰레기 대란이 일어나면 시민들에게 책임지라󰡑고 협박을 한다.

 

참으로 어처구니가 없다.

 

2000년 준공된 대장동 소각장은 20년간 사용하였으며 지금도 사용 중이다.
노후화를 대비하여 현재 소각로 1기를 설치할 수 있는 상태이므로 대장신도시 개발 후에도 충분히 처리 가능하다.

 

2016년 당시에 안산시, 강서구와 광역화를 해야 한다고 주장할 때는 부천시가 40톤의 쓰레기를 매립지에 보낸다고 하더니, 이제 인천계양의 머슴놀이를 하면서는 200톤의 쓰레기를 매립지에 보낸다고 시의회에 엉터리 자료를 내세우는 환경시설단장 조효진은 광역소작장을 밀어 붙이기 위해, 청소행정의 효율화를 통해 쓰레기 발생량을 줄이고 재활용률을 높이기보다 쓰레기 늘리기에 열중하고 있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쓰레기로 돈벌이를 하겠다고 한다. 우리 후손에게 좋은 환경을 물려주기 위해 노력하기보다 쓰레기장으로 멍에를 씌우려고 하는 어리석은 행정에 개탄을 금치 못하며 우리는 반입 쓰레기 전수조사를 비롯하여, 모든 수단을 동원하여 끝까지 투쟁 할 것이다.
 
지금이라도 부천시는 청소행정을 잘못한 것에 대해 사과하고 광역소각장을 백지화 하라. 이에 우리는 다음과 같이 입장을 밝힌다.

 

1. 광역화는 절대 안된다. 쓰레기는 발생지 처리 원칙에 따라 부천시 외의 쓰레기 반입은 금지되어야 하며, 결단코 수용할 수 없다.

 

2. 소각장 현대화(지하화)는 입지선정위원회를 구성하여 대장동이 아닌 타지역에 최적의 장소를 물색하여 추진하라.

 

3. 쓰레기 감량, 재활용 촉진 및 강화 등 쓰레기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한 민관협의체를 구성하라.

 

부천 광역소각장 비상대책위원회
상임공동대표 나오삼(오정마을자치회위원장)

공동대표 박주행(원종1마을자치회위원장) 강병하(원종2마을자치회위원장), 홍성현(신흥마을자치회위원장), 이강인(대장안동네도시개발추진위원회위원장)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디카시-dica詩] 무소유욕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