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3.1운동 100주년 아침 단상

한중경 인천보훈지청 보상과 | 기사입력 2019/03/01 [03:48]

3.1운동 100주년 아침 단상

한중경 인천보훈지청 보상과 | 입력 : 2019/03/01 [03:48]
▲ 한준경     © 부천시민신문

1918년 제1차 세계대전이 종전되고 패전국의 식민지는 하나 둘 해방을 맞았지만 일본을 포함한 승전국의 식민지는 해방이 될 수 없었습니다.


1919년 2월 제1차 세계대전 종전 이후의 처리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파리강화회의에서 미국 대통령 윌슨은 ‘민족자결주의’를 제창합니다. 이는 ‘각 민족은 정치적 운명을 스스로 결정할 권리가 있으며 다른 민족의 간섭을 받을 수 없다’는 내용으로, 이에 영향을 받은 일본 내 조선인 유학생들이 도쿄에서 2․8 독립선언을 하게 됩니다. 이로부터 약 한 달 후 국내에서 전국의 시민들이 주체가 된 3․1운동이 일어납니다.

 

 1919년 3월 1일 종로 태화관에서 민족대표 33인 중 29명이 모여 독립선언서를 낭독했습니다. 그보다 훨씬 많은 수의 사람들이 서울․평양․의주․선천․안주․원산․진남포 등의 도시에서 일제히 ‘대한독립 만세’를 외쳤습니다. 국권피탈 후 억눌려 있던 우리 민족의 한이 폭발하는 순간이었습니다.

 

3월 3일 고종의 장례식을 보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서울로 모였고 이들 중 많은 수가 남대문역 광장 등에서 만세시위에 참여했습니다. 고종의 장례식을 참관하고 지방으로 돌아가는 참배객들에 의해 각 지방으로 만세운동이 퍼져 나가 3월 중순 이후에는 3‧1운동이 전국적 규모로 확대될 수 있었습니다.

 

전국적으로 각계각층의 국민들이 만세운동에 참여하자 일제의 탄압도 거세지면서, 3‧1운동 시작 이후 3개월 동안 시위진압과정에서 7,509명이 사망했고, 15,961명이 부상을 입었고, 46,948명이 구금되었습니다. 일제의 통계에 의한 숫자가 이 정도이니, 실제로 만세운동에 참여하였다가 상해를 입고, 목숨을 잃고, 감옥살이를 한 분들이 얼마나 많았을지는 짐작이 되고도 남습니다.


이처럼 서슬 퍼런 일제의 무단통치에 맞서 전국에서 자발적으로 전개된 우리의 평화시위는 전 세계에 우리 민족의 자주 독립 의지를 알리고 식민지 약소국들의 독립의지를 깨우는 데에 매우 큰 영향을 주어, 중국의 ‘5․4운동’과 인도의 ‘비폭력 불복종 운동’이 일어나는 직접적인 계기가 되었습니다.

 

또한 우리 민족은 3‧1운동을 통해 독립운동 방식의 체계화와 독립운동 세력의 통합을 위해 상해 임시정부를 수립하였고, 일제는 헌병경찰을 내세운 무단통치가 효용성을 잃었다고 판단하여 통치방식을 문화통치로 전환하였습니다.

 

국가보훈처에서는 지난날 국가를 위해 희생‧헌신하신 애국선열과 호국영령을 추모하고 위훈을 기리는 시설을 현충시설로 지정하여 국민의 나라사랑 정신 함양의 장이 될 수 있도록 힘쓰고 있습니다. 독립운동 관련 현충시설 중 ‘황어장터3․1만세운동 기념관’과 같이 3‧1운동과 관련된 장소와 인물을 기리는 시설이 대다수인 것을 보더라도 우리의 독립운동사에서 3‧1운동이 얼마나 중요한 위치에 놓여 있는지를 알 수 있습니다.
 
오늘은 3‧1운동 100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일제의 무력탄압에 맞서 목숨을 걸고 독립운동에 나서 우리나라의 독립을 쟁취한 독립지사들에게 부끄러운 후손이 되지 않기 위해 안중근 의사의 유해 봉환, 위안부 강제동원에 대한 일본정부의 사죄 촉구, 일본의 역사교과서 왜곡과 우리 영해에서의 도발행위에 대한 단호한 대응, 애국지사 및 그 유족들에 대한 보상과 예우 확대 등 우리가 해야 할 일이 많습니다.


이번 3․1절을 맞아 독립지사들의 숭고한 자주독립정신을 기리며 그 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오늘날 우리가 할 수 있고 해야만 하는 일이 무엇일지 생각해보았으면 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국가대표 만화축제의 메이킹필름, 궁금하지 않나요?’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