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한국만화박물관, <귀향> 특별 상영

25일~3월 20일 만화영화상영관... 3.2~11.까지 휴관

부천시민신문 | 기사입력 2016/02/25 [10:13]

한국만화박물관, <귀향> 특별 상영

25일~3월 20일 만화영화상영관... 3.2~11.까지 휴관

부천시민신문 | 입력 : 2016/02/25 [10:13]
▲ 영화포스터     ©

한국만화박물관이 다양성영화관으로 지정된 만화영화상영관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실화를 다룬 영화 <귀향>을 특별 상영한다.
24일 개봉한 영화 <귀향>은 25일부터 3월 20일까지 1층 만화영화상영관에서 매일 오후 3시 30분에 상영하며, 한국만화박물관 휴관기간인 3월 2일부터 11일까지는 상영기간에서 제외된다.
영화는 1943년 14살 정민(강하나 분)이 영문도 모른 채 일본군에 끌려가 가족의 품을 떠나게 되는 내용으로, 영희(서미지 분)를 비롯한 또래 어린이들과 일본군이 전쟁을 치르는 곳에서 겪는 끔찍한 고통과 아픔을 그린 작품이다.
관람료는 성인 5,000원, 청소년 4,000원이며, 자세한 상영시간표는 한국만화박물관 홈페이지(http://www.komacon.kr/comicsmuseum/)에서 확인하거나, 전화(032-310-3090)로 문의 가능하다.
또한 한국만화박물관에서는 관객들의 많은 관람을 위해 <귀향> 무료 상영 이벤트를 진행한다. 박물관 페이지(https://www.facebook.com/manhwamuseumedu)를 ‘좋아요’ 하면 추첨을 통해 매일 10명을 선정해 무료 상영 티켓을 제공한다.
한편 한국만화박물관은 로봇만화 기획전시인 <Robot be Human: 창조된 인간>을 전시중이며, 3월 15일부터 故이상무 작가의 추모전 <울지않는 소년, 이상무>를 개최한다.
박물관은 지하철 7호선 삼산체육관역에 위치하고 있으며, 휴관일인 매주 월요일을 제외하고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된다.

▲ 만화박물관     ©



 

  • 도배방지 이미지

만화, 귀향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국가대표 만화축제의 메이킹필름, 궁금하지 않나요?’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부천필 정기공연
7월1일 부천필 정기공연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