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가을 산사에서...사람들과 만나다

석모도 낙가산 보문사의 풍경

나정숙 기자 | 기사입력 2008/11/11 [01:19]

가을 산사에서...사람들과 만나다

석모도 낙가산 보문사의 풍경

나정숙 기자 | 입력 : 2008/11/11 [01:19]
마지막 열정을 불사르며 온몸으로 울어대던 매미가 떠나간 자리에, 어느날 문득 가을이 묻어 있었다.
왔다가 사라지는 시간의 日常 속에서 우리는 언젠가 부터 길을 잃었다. 그런데 지난 여름은 사라졌다 다시 나타나고, 또 나타났다 사라지기를 여러번. 반복되는 희롱에 익숙해질 무렵, 사그라질 줄 모르던 그 열기는 끝내 무릎을 꿇었다.
 
▲ 수령 400년 은행나무. 보문사 입구를 지나 가파른 언덕을 오르면 숨을 몰아쉬는 중생을 절 입구에서 맞아준다.     © 나정숙 기자
 
▲ 마음 속의 부처를 만나러 가는 길.     © 나정숙 기자
 
▲     © 나정숙 기자
 
▲ 바위 밑에 마련한 기도실. 안에 부처상이 모셔져 있다.     © 나정숙 기자



 
 
 
 
 
 
 
 
 
 
 
 
 
 
 
 
 
 
 
 
 
 
 
 
 
 
 
 
 
 
 
 
 
 
 
 
 
 
 
 
 
 
 
 
 
 
 
 
 
 
 
 
 
 
 
 
 
 
 
 
 
 
 
 
 
 
 
 
 
 
 
 
 
 
 
 
 
 
 
 
 
 
 
 
 
 
 
 
 
 
 
 
 
 
 
 
 
 
 
 
 
 
 
 
 
 
 
 
 
 
 
 
 
 
 
 
 
 
 
▲ 마당에 서있는 감나무엔 어느새 감이 주렁주렁 열리고...여름 뜨거운 태양과 맞서이긴 승리의 결과물일까?     © 나정숙 기자

 
 
 
 
 
 
 
 
 
 
 
 
 
 
 
 
 
 
 
 
 
 
 
 
▲     © 나정숙 기자

 
 
 
 
 
 
 
 
 
 
 
 
 
 
 
 
 
 
 
 
 
 
 
 
 
▲     © 나정숙 기자
단풍으로 수놓은 병풍에 둘러싸인 산사의 모습이 고즈넉해 보인다.
 
▲ 염불하는 사람들---무엇을 염원하기에 저토록 간절한 기도를 올리는 걸까! 나도 따라 합장하며 마음을 다잡는다.     © 나정숙 기자
 
▲ 마애불 가는 길. 계단을 419개 오르면 1929년 조각된 마애불과 만난다.     © 나정숙 기자
 
▲ 마애불     © 나정숙 기자
 
▲ 산 정상에서 바라다본 석모도 앞바다.     © 나정숙 기자
 
▲     © 나정숙 기자
 
▲     © 나정숙 기자
 
▲     © 나정숙 기자
 
▲     © 나정숙 기자
 
▲ 방문객이 쌓아놓은 돌탑들     © 나정숙 기자
 
▲     © 나정숙 기자
 
▲ 거리에 늘어선 판매상들     © 나정숙 기자
 
▲ 이곳엔 없는 것 빼고 다모여있다.     © 나정숙 기자
▲ 보문사 입구에 길게 늘어선 토속품 장사들     © 나정숙 기자
 
▲ 내년엔 좀더 많은 수확을 기원하며... 볏짚을 태우며     © 나정숙 기자
▲ 막 들어서기 시작한 펜션들.     © 나정숙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보문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국가대표 만화축제의 메이킹필름, 궁금하지 않나요?’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생생현장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