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15일부터 20대 총선 예비후보 등록

선거운동 및 선거사무소‧후원회 설치 가능...현역 의원 활동은 1월 13일까지

나정숙 기자 | 기사입력 2015/12/13 [16:59]

15일부터 20대 총선 예비후보 등록

선거운동 및 선거사무소‧후원회 설치 가능...현역 의원 활동은 1월 13일까지

나정숙 기자 | 입력 : 2015/12/13 [16:59]

2016년 4월 13일 치러지는 제20대 국회의원선거 예비후보자 등록이 15일부터 내년 3월 23일까지 실시된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3일 내년 4·13 총선을 120일 앞둔 오는 15일부터 내년 3월 23일까지 예비후보자 등록을 접수한다고 밝혔다.
예비후보자 제도는 공식 선거운동 기간 전이라도 일정한 범위에서의 선거운동을 허용함으로써 ‘정치 신인’에게도 자신을 알릴 기회를 보장해주기 위해 지난 2004년에 도입됐다.
총선 출마 기탁금 300만원을 내고 예비후보자 등록을 하면 자신의 선거운동을 위해 선거사무소를 설치하고 간판·현판·현수막을 내걸 수 있으며, 사무장을 포함 총 3명 이내의 선거사무원을 둘 수 있다. 후원회를 설치해 1억5000만원까지 정치자금을 모금할 수도 있다.
이메일, 휴대전화 문자메시지, 전화통화 등을 통한 선거운동 뿐 아니라 거리에서 어깨띠를 매고 명함을 배포할 수 있고, 출마희망 선거구에 속한 전체 세대수의 10분의 1 범위에서 자신의 선거공약 등을 담은 선전물을 배송할 수 있다. 그러나 인터넷 및 신문·방송 광고와 확성기를 이용한 대중연설 등은 공식 선거운동 기간 전까지 할 수 없다.
물론 예비후보자 등록을 하지 않더라도 제한적인 범위 내에서 선거운동은 가능하다.
예비후보자가 아닌 입후보 예정자의 경우 선거사무소를 설치할 수는 없지만 ‘선거준비사무소’ 1개를 둘 수 있다. 단, 선거사무원을 둘 수 없고 간판·현판·현수막 게시도 허용되지 않는다. 어깨띠나 예비후보자임을 나타내는 표지물을 착용할 수 없고, 예비후보자 홍보물 발송도 불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선거운동에 해당하는 문자·음성·화상·동영상 내용을 유권자에게 전송할 수는 있지만, 전송 대행업체에 위탁할 수는 없고 직접 통화도 안된다.
명함에는 이름·사진·전화번호·학력·경력 등 통상적인 내용 외에 선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내용을 게재할 수 없고, 사회생활을 하면서 상대방과의 인사 과정에서 명함을 주고받는 행위 외에 공공장소에서 만나는 불특정 다수에게 명함을 배부할 수 없다.
지난 2004년 예비후보자 등록제도가 처음 도입된 이래 예비후보자 등록은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선관위 집계에 따르면 18대 총선에서 484명에 불과했던 예비후보자는 19대 총선에선 1054명으로 늘었다.
현역 의원들의 의정활동은 내년 1월 14일부터 전면 금지되며 공식 후보자등록은 내년 3월 24~25일 이틀간 진행된다. 내년 총선에 대한 사전투표는 내년 4월 8~9일 치러지며 선거일은 13일이다.
선관위 관계자는 “선거구획정에 따른 혼선이 있기는 하지만 예비후보 등록은 유권자에게 더욱 적극적으로 자신을 알릴 기회를 부여한다”면서 “많은 정치신인의 참여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예비후보 등록은 선거구별 선거관리위원회에서 하는데 부천의 경우, 원미‧소사‧오정구선거관리위원회에서 접수한다. 문의: 원미구선관위 032)651-1390, 소사구선관위 032)345-4700, 오정구선관위 032)683-5997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아름다운 풍경, 즐거운 길, 맛있는 음식…‘가을 섬’ 9곳 선정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